한국일보 > 연예뉴스

‘마이웨이’ 임현식 “폐암 말기 아내와 사별..아무것도 하기 싫었다”

등록 : 2018.07.20 11:41

수정 : 2018.07.20 11:48

임현식이 아내와 사별한 과거를 회상했다. TV조선 캡처

배우 임현식이 아내와 사별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임현식은 19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 14년 전인 2004년 폐암으로 세상을 떠난 아내를 언급했다.

임현식은 “아내가 떠나고 아무것도 하기 싫었다”며 “촬영은 그래도 나가야 했지만 정말 가기 싫었다”고 털어놨다.

임현식은 “방송사고를 내버릴까 생각하기도 했지만 그럴 수 없었다”면서 “아내가 폐암 말기가 되니까 통증을 약으로 다스렸다.

그래서 그런지 24시간 중에 깨어 있는 시간이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임현식은 “당시 아내에게 전화를 하면서 ‘당신이 원하는 거 다 알고 있다, 애들 걱정 하지 마라, 시집도 잘 보낼 테니 걱정 말라, 그러다 저 세상에서 금방 만나자’라고 말했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