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김비서가 왜 그럴까' 운동 신경까지 완벽한 박민영과 질투의 화신 박서준

등록 : 2018.06.13 23:43

수정 : 2018.06.13 23:45

박서준이 질투의 화신이 됐다. tvN 방송 캡처

박민영이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남심을 뒤흔들어놓는 김미소(박민영)와 이를 질투하는 이영준(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미소는 친구에게 사회부 기자를 소개받았고, 사회부 기자는 김미소의 외모에 반했다. 김미소는 소개팅 내내 이영준과의 데이트를 떠올렸지만, 소개팅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김미소의 소개팅 사실을 안 이영준은 소개팅 장소로 달려가 훼방을 놓았다.

이영준은 회사 인기투표 1위 고귀남(황찬성)에게도 질투했다.

회사 체육대회에 참가한 김미소는 남다른 운동 신경을 뽐내며 활약했고, 이를 본 이영준은 친구 박유식(강기영)에게 "내가 저래서 김비서를 좋아한다.

맡은 걸 해내는 악바리 근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미소는 고귀남(황찬성)과 2인3각 경기에 참가하게 됐다. 고귀남은 사내 인기투표에서 1위를 한 '킹카'로 알려졌다.

김미소는 고귀남을 보며 '킹카까지는 잘 모르겠다'라고 혼자 중얼거리며 저절로 이영준을 봤다. 김미소는 이어 "나 지금 누구 생각한 거야"라고 스스로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김미소는 2인 3각 경기에서도 승부욕을 발휘해 1등을 했다.

하지만 김미소와 고귀남이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며 좋아하는 모습을 본 이영준은 분노하며 "내년부터 사내 체육대회 폐지"라고 다짐했다.

분노한 이영준은 발을 헛디뎌 다쳤고, 김미소가 그를 간호했다.

이영준은 자신을 간호하러 온 김미소에게 "체육대회를 누가 그렇게 열심히 하냐. 1등만 하면 누구와도 스킨십은 상관없냐"고 투덜댔다.

김미소는 “상관없다”라고 답했고, 이영준은 그런 김미소에게 장난스럽게 스킨십을 건네다 실수로 소파 위로 넘어지며 설레는 상황을 만들었다.

강이향 기자 2hy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

화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