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내딸남3' 이광기, 딸 이연지 백허그-문신에 당황 "아닐 거야"

등록 : 2018.04.16 17:04

수정 : 2018.04.16 17:05

이광기가 이연지와 친구의 하루를 관찰했다. E채널 '내 딸의 남자들3' 캡처

배우 이광기가 딸 이연지의 일상을 지켜봤다.

이광기는 지난 15일 방송된 E채널 '내 딸의 남자들3'에서 20세 딸 이연지의 하루를 바라봤다.

이날 이연지는 서울 신촌에서 친구를 기다리다가 누군가에게 백허그 당했다. 이에 이광기는 "아니야. 아니야. 놀라지 않았어"라고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연지를 끌어안은 이는 동성 친구였다. 이광기는 안도의 숨을 내쉬며 미소지었다. 그러나 그는 이연지가 친구와 같이 문신을 하러 가자 또다시 놀랐다. 이광기는 "아니야. 그냥 호기심일 거야"라면서 딸 아이가 문신할까 걱정했다.

이연지가 하려고 한 것은 눈썹 문신이었다. 또 그는 친구가 먼저 눈썹 문신 하는 것을 보고 포기했다. 이광기는 다시 한번 안도했다.

차유진 기자 chay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관련기사]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없이 홀로 진행 "잠정 휴식 취하게 됐다"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공식]리메즈 측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법적대응 예고

'불청' 강수지, 김국진 무릎에 앉아 빼빼로게임 '입술 돌진'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