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이성재 이혼 결심 후 정혜영과 대면 “행복의 장애물 치우는 것”

등록 : 2018.07.21 23:46

수정 : 2018.07.21 23:48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가 이성재와 이혼을 결심했다. MBC 방송캡처

'이별이 떠났다'의 채시라와 이성재와 이혼을 결심하고 정혜영을 만났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서는 한상진(이성재)과의 이혼을 결심하고 그를 복직시키기 위해 나선 서영희(채시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영희는 김세영(정혜영)을 만나 "너 내가 쉽게 이혼해주는 이유가 뭔지 알아?"라며 물었다.

서영희는 "행복이라는 간단한 감정에는 무수한 많은 조건들이 따라 붙으니까 이게 행복의 장애물일 뿐이라면 장애물을 치우는 것뿐이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세영도 "분하고 분풀이하고 싶은 마음 때문에 화풀이로 저 때린 거라고 생각하면 되나요. 받아들일게요"라며 맞받아쳤다.

서영희는 "너 행복해진 적 한 번도 없지"라며 "라며 "그럼 한 번 가져가봐. 대신 댓가를 치뤄. 네가 불륜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내가 인정하게 만들어 줄게"라고 쐐기를 박았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