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에 조심스러운 고백 "사랑해요"

등록 : 2018.04.17 09:10

수정 : 2018.04.17 09:11

감우성과 김선아가 다시 만났다. SBS '키스 먼저 할까요' 캡처

감우성이 김선아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손무한(감우성 분)이 안순진(김선아 분) 딸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법정에서 마주한 두 사람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애틋한 감정으로 서로를 바라봤다. 

그러나 안순진의 변호사가 재판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결국 재판은 미뤄졌다. 손무한은 안순진을 돕기 위해 백방으로 움직였다. 법정을 나온 손무한, 안순진은 두 사람에게 특별한 곳인 동물원에서 마주했다. 이곳에서 두 사람은 마음을 열고 다시 서로 마주볼 것을 약속했다.

안순진은 손무한의 집으로 돌아왔다. 두 사람은 조금 더 솔직하고 가깝게 서로의 삶에 스며들었다. 손무한이 딸 손이든(정다빈 분)을 애써 멀리하며 힘겨워할 때 안순진은 곁에서 그를 포근히 감싸 안았다.

여전히 이들은 슬픈 인연과 아픈 현실에 부딪혀야만 했다. 아폴론 제과 박회장(박영규 분)은 추악한 속내를 드러내며 손무한과 안순진을 압박했다. 뿐만 아니라 안순진의 전남편이자 죽은 딸의 아빠인 은경수(오지호 분)를 함정에 빠뜨려 구치소에 가뒀다. 은경수에게는 손무한의 비밀을 폭로하며 안순진을 힘겹게 만들었다.

안순진이 그토록 믿었던 변호사도 박회장에게 매수 당해 자취를 감췄으며 손무한에게 남은 시간은 자꾸만 줄어들고 있다. 아픈 상황 속에서도 두 사람은 사랑을 선택했다.

에필로그에서 손무한은 안순진에게 조심스럽게 "사랑해요"라고 고백했다. 이어 "사랑하고 있어요"라고도 했다. 손무한은 그 동안 누구에게도 사랑을 고백했던 적이 없다. 차마 고백할 수 없었던 마음을 안순진에게 털어놓으면서 이들 앞에 행복이 펼쳐질 수 있을지 애타게 했다.

권수빈 기자 ppb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관련기사]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없이 홀로 진행 "잠정 휴식 취하게 됐다"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공식]리메즈 측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법적대응 예고

'불청' 강수지, 김국진 무릎에 앉아 빼빼로게임 '입술 돌진'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