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 #이슈]정상수, 이번에는 성폭행 의혹…멈추지 않는 구설수

등록 : 2018.04.25 12:00

수정 : 2018.04.25 12:01

정상수가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사우스타운프로덕션 제공

래퍼 정상수가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25일 정상수에게서 성폭행 당했다는 A씨의 112신고가 접수됐다고 알렸다.신고자 A씨는 지난 22일 새벽 집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정상수에게서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당시 술에 취해 피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가 나중에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경찰은 사건 발생지 관할경찰서인 일산동부경찰서로 사건을 넘겨 준강간 혐의가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성범죄피해자를 지원하는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A씨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며 A씨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정상수를 소환할 전망이다.

정상수의 사건, 사고 소식은 이전부터 꾸준히 들려왔다. 불과 한 달 전인 지난 3월에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피해자 A, B씨를 폭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이때 그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며 조사를 받던 중 책상을 발로 차는 등 난동을 부렸다.

이에 앞서 지난 2월에는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펴 경찰에 입건됐다. 지난해 4월에도 마찬가지였다. 지난해 7월에는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술집에서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고, 약 2주 뒤에는 음주운전으로 차량을 들이받았다.

정상수는 Mnet '쇼미더머니3'에 출연하면서 독특한 캐릭터, 개성 있는 가사, 힘이 느껴지는 랩으로 주목받았다. 탈락 후에도 그의 래퍼 인생을 응원하는 팬덤까지 생겼을 정도였다. 그러나 최근 정상수가 걷고 있는 길은 남아있던 팬들마저 등 돌리게 만들었다. 잊을 만 하면 수면 위로 떠오르는 구설수 때문이다.

그는 폭행에 음주운전, 경찰서 난동 그리고 성폭행 의혹에까지 이름을 올리며 논란의 아이콘 대열에 올랐다. 1년 동안 총 다섯 번의 경찰 조사를 받은 정상수였다. 음악이 아닌 범법행위로만 근황을 알리는 그의 행보가 아쉬움을 남긴다.

김은지 기자 dddddv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관련기사]

[공식]정인선, 이이경과 열애 인정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길"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없이 홀로 진행 "잠정 휴식 취하게 됐다"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공식]리메즈 측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법적대응 예고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