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화보]소야 "'김종국 조카', 뗄 수 없는 수식어…음원퀸 되고 싶다"

등록 : 2018.04.27 09:35

수정 : 2018.04.27 09:37

소야가 화보 촬영 사진을 공개했다. 제니스글로벌 제공

가수 소야가 '김종국 조카' 수식어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소야는 최근 제니스글로벌과 함께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사진 속 그는 자유로운 분위기의 '비 프리(Be Free)', 사랑에 빠진 듯 수줍은 '비 인 러브(Be in Love)', 록스타를 꿈꾸는 '비 어 록스타(Be a Rock star)' 등 세 가지 콘셉터를 소화하고 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소야는 지난 18일 발매한 '오아시스'를 설명했다. 그는 "일상에 지친 분들께 힐링이 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날씨에도 어울리는 노래다. 연애하는 분들은 연인에게 추천해줄 수 있는 설레는 노래기도 하다. 인트로 시작이 경쾌해서 너무 좋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화려한 헤어 컬러를 가리키며 "탈색하면서 울었다. 보통 세 번째에서 눈물을 쏟는다고 하던데 나는 첫 번째부터 너무 아파서 오열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소야는 최근 박원의 '올 오브 마이 라이프(All Of My Life)'를 부른 커버 영상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커버곡이 있나"라는 물음에 그는 "보이그룹 노래를 해보고 싶다"면서 "위너, 엔시티 노래가 좋아서 즐겨 듣는다"고 답했다.

 

데뷔 초부터 '김종국 조카'라는 수식어로 관심 받은 소야는 이제 다른 별명으로 불리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수식어는 내가 떼고 싶다고 해서 뗄 수는 없다. 어떤 타이틀이 붙는 것은 내 몫이다. 당당히 '음원퀸', '믿고 듣는 소야'라는 수식어를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소야는 "누군가에게 좋아하는 솔로 여자 가수가 누군지 물었을 때 내 이름이 나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런 가수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은지 기자 dddddv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관련기사]

[Hi #이슈]정상수, 이번에는 성폭행 의혹…멈추지 않는 구설수

[Hi #뮤직]방탄소년단, 'BBMAs'서 컴백 첫 무대! '자격과 파격'

'PD수첩', 박봄 암페타민 반입 사건 재조명 "입건유예는 이례적"

[공식]정인선, 이이경과 열애 인정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길"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