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썰전’ 박형준 유시민, ‘남북정상회담’부터 김정은 향한 상반된 시선…”독재자” “계몽군주”

등록 : 2018.05.11 00:35

‘썰전’유시민 작가와 박준형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한 상반된 의견을 보였다.

1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는 2018 남북정상회담을 주제로 다뤘다.

이날 유시민 작가는 “남북회담 생중계는 지혜로운 선택이었다. 김정은 위원장이 감추고 싶은 것이 있었을 텐데도 걸어 다니고 하는 것을 다 받아들인 이유는 미디어의 창을 안 거치고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다. 그래서 친북, 종북 이미지를 씌울 수 없다. 시민들이 다 본 거다. 어떻게 쓰는지 아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박형준은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조심해야 할 부분이 있다”며 “북한 입장에서 보면 탁월한 선정, 선동 기술이다. 그런 포장, 평가는 위험하다. 생방송을 17시간씩 하면서 방송사에 내보내면 알게 모르게 빠져들어 간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세상 모든 독재자는 똑똑하고 지성적이다. 김정은이 멍청할 줄 알았는데 지성적이라고 평가하는 건 굉장히 위험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회담 속 김정은이 진짜 김정은인지, 기존의 미디어를 통해 본 김정은이 진짜 모습인지 아무도 모른다”라며 “앞으로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사람은 계몽 군주가 될 가능성이 있기에 대화하자는 것”이라며 “그래서 기대하고 희망을 걸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