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공룡과 공룡이 싸운다! ‘쥬라기 월드 : 폴른 킹덤’

등록 : 2018.06.02 08:57

영화 ‘쥬라기 월드 : 폴른 킹덤’의 악당 공룡 인도미누스 랩터(위)와 착한 공룡 벨로시랩터 블루. UPI코리아 제공

악당 공룡과 착한 공룡이 한판 대결을 펼친다. 오는 6일 개봉될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쥬라기 월드 : 폴른 킹덤’에서다.

역대 최강의 빌런(블록버스터에서 주인공을 위협하는 악당)으로 평가받는 인도미누스 랩터는 전편에서 테마파크 쥬라기 월드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던 인도미누스 렉스와 벨로시랩터 블루의 유전자를 조합해 탄생한 공룡이다.

블루의 DNA를 물려받아 아주 영리하지만, 인도미누스 렉스의 성품(?)을 쏙 빼닮아 교활하고 포악하며 잔인하다. 전편에 이어 다시 한 번 남녀 주인공 오웬(크리스 프랫)과 클레어(브라이언 댈러스 하워드)를 위협한다.

인도미누스 랩터에 맞서는 이는 벨로시랩터 블루. 인간에 대한 높은 충성심을 발휘하며 오웬과 클레어의 보디가드로 나선다.

쥬라기 월드에 남겨진 공룡들이 화산 폭발로 멸종 위기에 처하는 과정을 그릴 ‘쥬라기 월드 : 폴른 킹덤’은 지난 2015년 전 세게에서 1조8069억원을 거둬들인 전편에 이어 또 다시 흥행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조성준 기자 when9147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