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변치 않길”...워너원, ‘워너블♥’ 아낌없이 담은 원더월드 열었다

등록 : 2018.06.03 22:42

Figure 1워너원이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월드투어 포문을 열었다. 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101명의 연습생과 국민 프로듀서로 만났던 워너원과 워너블이 10개월 만에 월드 투어라는 찬란한 꽃을 피워냈다. 워너원은 든든한 팬들의 지지 속에서 서울 공연을 마무리하며 3개월간의 월드 투어 포문을 활짝 열었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는 워너원의 첫 번째 월드 투어 콘서트 ‘Wanna One World Tour ’의 서울 콘서트 마지막 공연이 열렸다.

워너원의 첫 번째 월드 투어 콘서트 ‘Wanna One World Tour ’는 워너원이 전 세계를 무대로 ‘Golden Age’의 완성을 향해 나아가는 대망의 첫 번째 월드투어 콘서트로 세계 14개 도시에서 3개월간 총 20회 개최된다. 앞서 워너원은 서울 공연 3회차 총 6만석 티켓을 오픈 10분 만에 매진시키는 기염을 토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대장정의 출발점이 될 서울 공연은 이번 월드투어의 시작점인 만큼 CJ E&M의 섬세한 연출 및 제작 노하우를 집약한 역대급 스케일의 무대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워너원의 서울 공연에서는 세계최대 IMAX관 스크린에 육박하는 초대형 영상 LED 스크린(30m x 20m)을 메인 무대 양쪽에 설치해 압도적인 영상미를 선사함은 물론 고척돔 사상 최대 물량인 약 200여 개의 스피커가 최고의 음향을 전해 고척돔을 가득 채운 2만 여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또 무대 중앙의 웅장한 타워는 워너원이 전 세계를 황금기로 가득 채울 2018년, 그리고 11명의 멤버들이 만든 새로운 세계의 365일을 상징화한 36.5m로 설치돼 서울 공연에 의미를 더했다.

이날 공연은 ‘활활(Burn It Up)’으로 막을 올렸다. 화이트 제복을 입고 한층 성숙해진 군무와 표정 연기로 등장한 워너원은 연이어 ‘NEVER’ ‘ENERGETIC’의 강렬한 퍼포먼스로 2만 여 워너블을 열광시켰다.

연이어 세 곡의 무대를 마친 뒤 무대 위에 홀로 등장한 황민현은 솔로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흰색 셔츠를 입고 등장한 황민현은 안대로 눈을 가린 채 셔츠를 모두 풀어헤쳐 복근을 드러낸 채 독무를 선보였다. 이어 황민현은 독무를 마친 뒤 셔츠를 완전히 탈의해 상반신을 노출하며 묘한 남성의 분위기로 고척돔을 달궜다.

다음은 박우진, 박지훈의 댄스 퍼포먼스였다. 수트를 입고 나온 두 사람은 파워풀한 매력과 절제된 섹시미가 느껴지는 듀엣 퍼포먼스로 시선을 압도했다. 박우진, 박지훈의 댄스퍼포먼스로 인트로를 시작한 워너원은 ‘BOOMERANG(부메랑)’ 무대로 쉴 틈 없는 무대를 이어나갔다.

총 4곡의 단체 무대를 마친 워너원 멤버들은 첫 번째 토크 타임을 가졌다. 강다니엘은 “어느새 마지막 날이다”라며 “워너원 첫 단독 콘서트 대망의 마지막 날이다. 오늘 새하얗게 불태우겠다. 원래 콘서트는 막콘이 최고다”라고 말해 워너블을 열광시켰다.

옹성우는 “여러분 오늘 살면서 가장 행복한 날 만들 준비 되셨습니까”라며 “살면서 3일 연속 가장 행복하기도 힘든데 우리는 그걸 만든다. 오늘도 가장 행복한 날을 같이 만들어 보자. 파이팅”이라고 말했다.

배진영은 “오늘 마지막 콘서트인데 모두 다 재미있게 놀다가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강다니엘은 “제가 하려던 말을 다 해버려서 어렵다”면서도 “오늘 이 순간을 제가 30년이 지나도 잊지 않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첫 토크 타임을 끝낸 워너원은 이번 콘서트에서 첫 공개된 ‘보여’ 무대를 시작했다. ‘보여’는 ‘0+1=1 (I PROMISE YOU)’의 수록곡으로 워너원은 이전 타이틀곡들과는 사뭇 다른 섹시하고 농염한 댄스로 분위기를 무르익게 만들었다.

단체곡 ‘Beautiful’ 무대에 이어 강다니엘의 몽환적인 매력이 담긴 독무 무대까지 마친 멤버들은 본격적인 유닛 무대 공개에 돌입했다. 앞서 Mnet ‘Wanna One Go(워너원고):X-CON’을 통해 유닛 결성부터 프로듀서 선정까지의 과정을 공개했던 워너원은 트리플 포지션(김재환, 강다니엘, 박우진), 린온미(윤지성, 하성운, 황민현), 더 힐(옹성우, 이대휘), 남바완(박지훈, 배진영, 라이관린)의 유닛 그룹으로 무대에 올랐다.

처음으로 유닛 무대를 공개한 팀은 린온미였다. 윤지성, 하성운, 황민현은 프로듀서 넬과 함께 호흡을 맞춘 ‘영원+1’을 통해 감미롭고 아련한 보컬라인의 무대를 완성했다.

감미로운 보컬 무대에 이어 남바완은 남성미가 물씬 풍기는 막내라인의 유닛 무대를 공개했다. 배진영의 섹시한 독무로 인트로를 시작한 남바완은 박지훈, 라이관린과 함께 농염한 매력으로 다이나믹 듀오가 프로듀싱한 ‘11’ 무대를 채웠다.

두 팀의 유닛 무대가 끝난 뒤 워너원은 김재환의 소울풀한 솔로 인트로로 시작한 ‘너의 이름을’ 부터 ‘갖고 싶어’ ‘이 자리에’까지 감성적인 완전체 무대를 이어갔다.

워너원 옹성우는 “‘갖고 싶어’와 ‘이 자리에’는 이번 콘서트를 위해서 새롭게 편곡 된 곡이다”라며 “3일 동안 계속 부르지만 너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더 힐의 유닛 무대가 이어졌다. 이대휘가 옹성우는 “워너원의 감성 담당”이라는 황민현의 설명처럼 감성이 넘치는 무대로 시선을 압도했다. 이대휘는 직접 피아노를 치며 ‘모래시계’의 인트로를 열었으며, 옹성우는 단독 무대 위에서 의자를 이용한 솔로 퍼포먼스를 더했다.

마지막으로 공개된 워너원의 유닛 팀은 강다니엘, 김재환, 박우진의 트리플 포지션이었다. 유닛 가운데 가장 청량하고 발랄한 콘셉트를 선택한 세 사람은 박우진, 강다니엘이 직접 참여해 위트를 더한 경쾌한 랩과 김재환의 시원한 보컬로 트렌디하고 귀여운 무대로 워너블의 엄마 미소를 자아냈다.

‘DJ 한끼’로 변신해 뜻밖의 수준급 디제잉 무대를 선보인 윤지성의 반전 매력 무대는 콘서트 후반 분기점을 돌며 파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윤지성은 숨겨왔던 디제잉 실력으로 콘서트장을 클럽으로 만들어 독보적인 자신의 시간을 채웠다.

이어 하성운은 ‘We Don’t Talk Anymore’로 섹시한 독무 무대에 올랐다. 강렬한 눈빛과 유려한 춤 선으로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인 하성운에 이어 라이관린 역시 프리스타일 댄스로 단독 무대를 꾸몄다.

한층 물오른 무대에서 깜찍한 모습의 완전체로 재등장한 워너원은 ‘WANNA BE’ 무대를 통해 무대를 휘저으며 워너블과 소통하고, ‘TWILIGHT’로 청량한 매력을 뽐냈다. 워너원을 지금 이 순간까지 올 수 있게 만들어 준 ‘프로듀스101 시즌2’의 주제곡 ‘나야 나’의 무대는 아련한 그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팬들과 워너원 사이의 특별함 감정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키기에 충분했다.

“워너블과 함께 하는 지금이 이미 워너원의 골든 에이지”라는 애정 섞인 멘트와 함께 ‘GOLD’ 무대를 마친 워너원이 퇴장한 뒤, 워너블은 힘찬 앵콜로 워너원을 다시 무대 위로 소환했다.

무대 위에 등장한 워너원 멤버들은 워너블을 위해 준비한 스페셜 앨범 ‘1÷x=1(UNDIVIDED)’의 타이틀곡 ‘켜줘(Light)’ 무대를 공개했다. 해당 앨범은 4일 발매 예정이지만, 워너원은 월드 투어 서울 공연을 찾은 팬들을 위해 본격적인 발매에 앞서 무대를 공개했다.

앵콜 무대를 마친 뒤 라이관린은 워너블을 향해 “여러분 당신들이 있기 때문에 우리가 이렇게 자신감 있게 할 수 있는 거다. 감사하다”는 감사 인사를 건넸다. 마지막 곡의 무대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멤버들은 어느 때 보다 진솔한 마음을 담은 메시지들로 워너블들의 마음을 울렸다.

옹성우는 “제가 최근에 연습생 때 찍었던 단편 영화가 나왔다”며 인상 깊은 엔딩 멘트를 전했다. 옹성우는 “‘성우는 괜찮아’라는 단편 영화가 있는데 거기서 나오는 대사들이 실제로 제가 했던 말들이었다. 그 대사 중에 ‘두려워요. 나는 미치지 않았기 때문에 들킬까봐 겁나요’라는 대사가 있다”며 “그 대사를 하고 이후에 단편 영화를 봤을 때는 씁쓸했었다. 내가 했던 말이고 내 진심이었기 때문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옹성우는 “그런데 최근에 그 단편 영화를 보는데 그 대사를 보고 되게 기쁘더라. 왜냐면 나는 지금 미쳐있는 것 같다. 미치게 해주는 존재는 여러분들이다. 여러분들, 무대, 음악에 미쳐있다. 미친 생활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진심으로 그 대사를 보면서 불안하지 않았다. 너무 행복했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 저라는 사람을 무대에서 빛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고 사랑한다. 계속 여러분께 미친 옹성우 보여드리겠다”는 진심어린 이야기로 뭉클함을 더했다.

강다니엘은 “지난 앨범에서 한계를 느끼고 제 자신에게 실망을 했던 적이 있었다. 그런데 더 열심히 해서 워너블 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며 “그런 상황에서 이번 앨범이 잘 나온 것 같아서 행복하다. 저희 월드 투어 잘 다녀오겠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김재환은 ”워너블 분들이 워너원 곁을 떠나지 않게 저희가 더 열심히 하고 노력해서 최고의 팀이 되겠다. 함께하자“는 말로, 박우진은 ”서로가 서로를 항상 생각하면 항상 같이 있는 거라고 하지 않나. 저희는 항상 서로 같이 생각하고 있으니까 같이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는 메시지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날 워너원은 앵콜 무대 마지막 곡을 ‘약속해요’로 선정, 워너블과 함께 하는 무대를 완성하며 월드 투어 서울 공연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데뷔부터 월드 투어까지, 대장정을 함께 하고 있는 워너원과 워너블은 그들의 바람대로 이미 서로에게 찬란한 ‘장밋빛 황금기’를 선물하고 있었다. 월드 투어를 통해 국내를 넘어 세계의 워너블을 만날 준비를 마친 워너원이 이번 투어를 통해 자신들만의 ‘황금기’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