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프로듀스48’ PD “투표는 한국에서만…최종 12인 국적 구분 NO”

등록 : 2018.06.11 16:24

수정 : 2018.06.11 16:27

'프로듀스48' 측이 최종 멤버 구성에 대해 밝혔다. 추진혁 기자

‘프로듀스48’ PD가 투표 방식에 대해 설명했다.

1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는 Mnet ‘프로듀스48’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이 자리에는 Mnet 김용범 국장, 안준영 PD, 이승기, 이홍기, 치타, 소유,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 리와 전체 출연진이 참석했다.

이날 김용범 국장은 ‘프로듀스48’의 투표 방식에 대한 질문에 “한국에서만 투표를 진행할 것”이라는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 국장은 “일본 내에서는 AKB가 너무 압도적인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부족한 한국 연습생들과 경쟁하기에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동등하게 제로베이스에서 시작하기 위해서는 한국에서만 투표를 해야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또 한일 연습생들 96명 가운데 최종 선발될 12명의 구성에 대해서는 “국적에 상관없이 12명이 뽑힐 것이다. 항간에서 이에 대한 소문들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한일 양국에서 국적에 상관 없이 국민 프로듀서들에게 가장 사랑 받은 12명이 데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Mnet ‘프로듀스48’은 국민이 직접 아이돌 데뷔 멤버를 선발하는 한국 프로듀스 101 시스템과 일본 최고의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의 '만나러 갈 수 있는 아이돌'을 콘셉트로 전용 극장에서 상시 라이브 공연을 하는 일본 AKB48 시스템이 결합된 프로젝트 프로그램이다. 한일 양국 연습생 총 96명 중 국민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12명의 데뷔 멤버가 선발된다. 15일 오후 11시 첫 방송.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