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인생술집' 김수미 "임신 중 남자가 번호 물어봤다"

등록 : 2018.06.14 23:40

수정 : 2018.06.14 23:43

김수미가 동안 비법을 전했다. tvN 방송 캡처

다이나믹 듀오 개코의 아내 김수미가 동안 비법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한혜진의 절친 모델 이현이, 이혜정과 김수미가 등장했다.

이날 김수미는 "임신 중 어떤 남자가 번호를 물어봤다"고 말했고, "너무 놀라서 배를 보여줬더니 그냥 갔다"고 말했다.이를 안 개코는 그냥 웃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한혜진은 "내 남자친구한테 낯선 여자가 그랬으면 가만히 안 있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동안 비법을 묻는 MC들의 질문에 김수미는 "화장실을 잘 간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보통 눈 뜨면 바로 화장실에 간다"며 "아침 식사 후 식초를 마시면 좋고, 장운동을 활발히 하기 위해 브로콜리와 사과를 먹는다"고 덧붙였다.

강이향 기자 2hy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