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개가수 프로듀서’ 송은이, 박보검 만날까?… “희망 가창자=박보검” 깜짝 발언

등록 : 2018.06.25 11:17

송은이가 포스티노를 섭외했다.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개가수 프로듀서’ 송은이가 박보검과의 만남을 성사시킬까.

최근 녹화가 진행된 웹 음악 예능 ‘개가수 프로듀서 - 스트리밍’에서는 송은이X박지선 크루가 포스티노와의 만남을 위해 직접 그의 작업실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으리으리한 작업실의 외관과 고풍스러운 인테리어에 놀라워했다.

포스티노는 역주행의 신화로 유명한 윤종신의 ‘좋니’를 작곡했다. 송은이는 포스티노를 만나자 “바쁘니 빨리 본론으로 들어가자”고 했고, 박지선은 “이렇게 아티스트의 작업실에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그래서 같이 작업하고 싶다”고 고백해 일사천리로 포스티노 섭외에 성공했다.

본격적으로 곡에 대한 회의를 하던 세 사람은 한여름 밤을 겨냥한 노래를 만들자는 목표를 정했다. 이어 곡을 부를 가수에 대한 회의를 이어가던 중 포스티노는 “가수가 아니었으면 좋겠다. 노래를 수수하게 부르는 배우면 좋겠다”고 말해 어떤 배우가 가창자로 섭외될지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기대도 잠시, 세상물정 모르는 포스티노의 순수한 모습에 송은이와 박지선은 당황했다. 포스티노의 희망 가창자로 박보검이 언급된 것. 박보검 외에 포스티노가 원하는 또 다른 가창자도 있어 과연 어떤 배우가 언급 됐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연예계 대표 개가수 송은이, 정형돈이 음원 기획부터 공개까지 프로듀서로 직접 참여하는 ‘개가수 프로듀서 - 스트리밍’은 매주 월, 화, 수요일 오후 6시 네이버TV와 VLIVE(V앱)를 통해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