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1박 2일’ 예능 신생아 게스트들 대거 등장…타이거JK 부터 임주환까지

등록 : 2018.07.22 01:29

수정 : 2018.07.22 01:31

‘1박 2일’에 초특급 게스트들이 등장한다.KBS 제공

‘1박 2일’에 초특급 게스트들이 등장한다.

22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는 실미도에서 펼쳐지는 '예.신.추(예능 신생아를 추천합니다)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에 각 멤버들의 화려한 인맥 공개와 함께 '힙합 레전드'부터 '박애주의자 꽃미남'까지 등장할 것을 예고, 신생아 6명이 어느 멤버의 픽(Pick)으로 섭외됐는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우선 '1박 2일'에 첫 등장하는 임주환은 조각 외모로 "아이돌 아니냐"?는 멤버들의 부러움 섞인 질투를 한 몸에 받았다.하지만 "입수를 위해 팬티만 9개 준비했다", "까나리카노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마실 수 있다"며 자체발광 미모와 반전되는 상남자 포스를 무한 발산, 예능 신생아의 들끓는 피를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섭외자의 만족 100% 미소를 유발했다는 후문.

또한 "이 친구를 꼭 모시고 싶었다"는 섭외자의 간곡한 요청으로 KBS2 '뮤직뱅크' 사전 녹화 현장에서 긴급 섭외된 타이거 JK. 아내 윤미래의 컴백 방송에 동행한 사랑꾼 면모로 시선을 강탈했다. 하지만 '힙합 레전드'라는 카리스마 폭발 비주얼과 달리 자신의 실제 나이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사기를 잘 당합니다. 웃기고 싶습니다"라는 파격적인 자기 소개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엔젤스파이팅 배명호는 '울버린'이라는 별명처럼 첫 등장부터 강인한 인상-강렬한 눈빛 이에 버금가는 화려한 레깅스 패션으로 모든 스태프들의 시선을 한 눈에 사로잡았다. 하지만 끊임없이 자신을 촬영하는 카메라 세례가 신기한 듯 연신 눈을 떼지 못하는가 하면, "차태현 형님 꼭 만나보고 싶다"며 뜻밖의 숨겨둔 소녀 감성을 분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는 후문.

소란 고영배는 '1박 2일' 섭외를 기다렸다는 듯 온 몸으로 '웰컴'을 외쳐 보는 이들의 배꼽을 저격했다는 후문. 특히 윤리 선생님을 연상하게 하는 반듯한 외모와 달리 입만 열면 웃음을 빵빵 터트리는 재치만점 입담으로 단숨에 '예능 신생아' 1인자에 등극했다고. 이에 혀 재간둥이로 발돋움하며 '1박 2일' 멤버들의 견제까지 받았다고 전해져 그의 미친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플라이 투 더 스카이 브라이언은 "10년만에 전화하네"라는 통화와 함께 이뤄진 집 방문-집 공개-즉석 섭외까지, 섭외자의 1타 3피 신공에 놀라는 것도 잠시 어디에 내놔도 살아남을 친화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KBS2 '개그콘서트' 이병원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개그맨 이세진은 핑퐁 게임처럼 적재적소 치고 들어오는 개그 센스로 예능계 숨은 원석 포스를 발산했다고 전해져 이들의 모습이 어땠을지 기대를 높인다.

과연 개그맨 이세진-임주환-타이거 JK-브라이언-엔젤스파이팅 FC 배명호-소란 고영배 등 초특급 게스트들은 누구의 손에 이끌려 실미도에 입성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예능 신생아들의 하드캐리한 첫 등장은 22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