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런닝맨’ 김종국, 하하의 과한 농담으로 식은땀…“LA에 자주 가는 이유가 ‘숨겨둔 딸’ 때문에?”

등록 : 2018.07.29 18:09

‘런닝맨’ 김종국이 하하의 발언으로 깜짝 놀랐다.SBS방송 캡처

방송인 하하가 가수 김종국에게 돌발 발언을 했다.

29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좀도둑을 잡아줘‘ 레이스가 그려졌다.

이날 ‘런닝맨’ 멤버들은 두번째 미션 차차차 3종 세트 중 랜덤 5초 토크를 펼쳤다. 이 게임은 제작진이 멤버와 관련 질문을 랜덤으로 제시하면 5초 안에 대답해야 한다.

하하는 김종국에 대한 대답을 내놔야 했다. 이에 하하는“좀 편한 분 없냐 나 편하고 싶다”고 볼멘소리를 했지만 김종국은 “형처럼 편한 사람이 어딨냐”고 웃어 보였다

하하는 제작진이 "김종국이 LA 자주 가는 이유는?"이라고 묻자 "여자 때문에, 전 여자친구 때문에, 그리고 자기가 낳은 딸 때문에"이라고 돌발 발언을 했다.

이에 양세찬은 "LA에 딸 있어요? 특종이다. 숨겨놓은 딸"이라고 강조했고 김종국은 당황한 것도 잠시 "이번에 딸이 USC 들어가거든요. 공부를 잘 해가지고"라고 함께 농담을 했다.

이어 김종국은 "오케이. 그 재치 좋았어"라며 웃어 넘겼지만 "근데 딸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문득 했다. 딸 낳고 싶어"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지석진은 "진짜 딸 있는 거 아니야?"라고 말해 김종국을 또 한번 당황케 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