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한끼줍쇼’ 효린X마이크로닷, 여수에서 빛난 인지도…‘한 끼 성공’

등록 : 2018.09.13 20:31

수정 : 2018.09.13 20:33

‘한끼줍쇼’ 효린과 마이크로닷이 한 끼에 성공했다.

‘한끼줍쇼' 효린과 마이크로닷이 친근한 매력으로 활약하며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효린과 마이크로닷이 여수시 웅천동에서 한 끼에 도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규는 마이크로닷을 보자마자 "여기 왜 나왔냐"고 물어 큰 웃음을 안겼다. 이후 효린과 마이크로닷은 바다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곡을 선보였다.

이후 네 사람은 효린, 이경규 팀과 마이크로닷, 강호동 팀으로 나눠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첫 도전에서는 두 팀 모두 부재중인 집의 벨을 눌러 허무하게 실패하고 말았다. 이어 효린은 두 번째 도전에서 주민을 만나 대화를 나눴고, 주민은 가족과 상의를 한 후 "들어오시라" 흔쾌히 한 끼를 허락했다.

효린의 한 끼를 허락한 주민은 "교회에 남진 장로님 찬양 집회가 있어서 갔다 왔다"라고 말하며가수 남진과의 친분을 밝혔다. 또 주민의 둘째 아들은 뮤지컬 배우 조진결이었고, 며느리는 가수 린의 친구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효린과 이경규는 돌산 갓김치와 생선구이 등 여수의 특산물이 가득한 식사를 함께 했다.

한편 강호동은 "한 팀이 성공하면 우리가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 이제 우리만 벨을 누르는 거니까"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마이크로닷은 두 번째도 부재중인 집을 찾아가 기회를 날렸다.

고민하던 두 사람은 바로 앞 집으로 발길을 돌렸다. 마이크로닷은 자신을 알고 있는 주민을 만나 대화를 나눴고, 주민은 "지금 밥을 하고 있다. 우리 애들이 많이 와 있다"고 답했다. 주민의 집을 방문한 강호동과 마이크로닷은 주민의 아들과 손자를 만나 이야기 꽃을 피웠다.

마이크로닷은 식사준비를 살뜰하게 도우며 싹싹한 면모를 보였다. 오징어 볶음을 담고, 갓김치를 직접 자르며 밥상준비를 도왔다. 강호동은 다른 가족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윽고 한 상이 가득 차려진 밥상에 가족들을 비롯해 마이크로닷과 강호동이 둘러 앉았고, 맛있는 한 끼에 성공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