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구하라 측 “현재 구하라 소재 파악 안 돼…경찰 조사 불응 확인 중” [공식]

등록 : 2018.09.14 16:01

수정 : 2018.09.14 16:06

구하라 측이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구하라 측이 여전히 구하라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14일 구하라의 소속사 콘텐츠와이 측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아직까지 구하라와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구하라가 현재 자택에 머물고 있냐는 질문에 “현재 본인과 연락이 닿지 않아 소재 파악도 되지 않는 상태”라고 밝혔다.또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의 폭행 혐의와 관련해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이 역시 아직 사실 관계 확인이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구하라와 연락이 닿는 대로 정확한 사실 관계 파악 후 입장을 밝히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13일 서울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의 결별 요구에 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A씨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으며, 구하라와 A씨는 쌍방 폭행과 일방 폭행이라는 상반된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