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궁금한 이야기Y’, 여고생 제자 성폭행 사건 다룬다…‘두 얼굴의 36세 교사’ 그는 누구?

등록 : 2018.09.14 20:15

수정 : 2018.09.14 20:23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여고생 제자 성폭행 사건을 다룬다.SBS 제공

14일 방송하는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여고생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본다.

지방 대도시의 한 여고가 발칵 뒤집힌 건 지난 8월 27일. 1학년에 재학 중인 한 여학생의 어머니가 학교를 찾아오며 감춰져 있던 비밀 하나가 세상에 드러났다.

주말 아침, 외할머니 집에 간다던 딸 A양이가 감쪽같이 사라져버리자 걱정스러운 마음에 경찰서에 실종신고를 했다는 어머니.그런데, A양이 발견된 곳은 집에서 300km나 떨어진 서울이었다. 가까스로 연락이 닿은 A양은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를 보러 서울에 간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A양과 동행했던 사람이 다름 아닌, 학교 선생님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A양은 대체 왜, 선생님과 단 둘이 서울로 향했던 것일까?

선생님은 서울에 볼 일이 있어 가던 중, A양을 데려다 줬을 뿐이라고 했다.

하지만 여전히 불길한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는 어머니는 추궁 끝에 A양으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서울에 올라가 어디에서 잤는지를 묻자 선생님과 호텔에서 잤다고 고백한 것이다.

여학생의 어머니는 '어디서 잤냐'고 계속 추궁하니까 호텔에서 잤다고 대답했다며 "혹시 선생님이 성폭행 강간했어? (하니까) 막 우는 거예요" 말했다.

딸에게 몹쓸 짓을 했다는 선생님. 그는 바로 A양의 옆 반 담임이었다. 열여섯 살 제자와 스무 살이 더 많은 학교 선생님 사이에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다정하고 인기가 많은 선생님이었다는 김 교사. A양 또한 그를 따르던 여학생 중 한명이라고 했다. 그는 수사가 시작되자 A과 서로 사랑하는 사이이며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A양의 진술은 달랐다. 김 교사의 강제적인 성폭행을 막을 수가 없었다는 것이다.

여학생의 변호인은 "A양이 머리가 아프다고 하니까 뒷좌석으로 유인을 해서...손으로 힘을 써서 눌렀는지 아니면 선생님이 너무 무거워서 그랬는지...그녀는 움직일 수 없는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김 교사는 A양에게 혼인계약서를 건네고, '아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고 한다. 그 후로도 두 달 동안 총 10여 차례나 원치 않은 성관계를 가질 수밖에 없었다던 A양은, 왜 누구에게도 그 상황을 이야기하지 못한 것일까?

제작진은 취재 도중, 해당 학교를 찾아가 김 교사와 함께 일했던 동료 교사를 만날 수 있었다. 그들이 기억하는 김 교사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다정한 얼굴 이면에 어떤 모습을 감추고 있던 것일까?

관할 교육청은 해당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추가 피해는 없는지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중이라고 밝혔는데, 제작진의 취재결과 학생들이 들려준 김 교사에 대한 이야기는 놀라웠다. 대체 그의 정체는 무엇 인 걸까? 이번 주 금요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해본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