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나혼자산다’ 하하♥별, 결혼 7년차 ‘잉꼬부부의 정석’

등록 : 2018.09.15 08:33

하하, 별 부부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다. MBC 캡처

가수 하하, 별 부부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부부애를 과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는 차기작 준비를 위해 하하, 별 부부를 만나 인터뷰를 요청했다.

기안84는 “결혼 7년차인데 신혼부부 같다”라고 질문을 던졌고 별은 이에 수긍했다. 그러더니 “우리는 막 그렇게 불타올랐던 적이 없어서..”라고 해 하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하하는 “난 되게 뜨거웠다”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별은 진지하게 하하와의 부부생활을 언급했다. 특히 “결혼생활 중 또 다른 설렘이 찾아오면 어떻게 하냐”라는 물음에 “이 사람과 일군 것들이 설렘과 바꿀 수 있겠냐”라고 답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는 “내 남편도 다른 여자에게 설렐 수 있겠지만 가정보다 설렘을 택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라고 설명을 더했다. 하하는 별의 말을 경청했고, 이를 본 기안84는 “되게 멋있어 보인다”라고 눈을 떼지 못 했다.

하하는 “서로 매력적으로 행동하는 것도 필요한 것 같다”면서 부부에게 중요한 점을 얘기하더니, 이내 별에게 박력 있게 키스하는 시늉으로 웃음을 샀다. “결혼하면 고은이 같은 여자랑 해야겠다고 생각했었다” “개그코드가 잘 맞는다” “대화를 많이 해야 한다” 등 아내에게 남다른 사랑을 표현했다.

결혼 7년차인 이들 부부는 짧은 인터뷰에도 잉꼬부부의 정석을 보여주면서 기안84의 부러움을 샀다. 기안84는 이들 부부를 물끄러미 바라보면서 부러움을 한껏 드러냈고, 인터뷰에 응해준 선물로 장어를 건네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기안84는 하하, 별 부부 외에도 이말년 부부와의 인터뷰도 진행했으며 “부부 인터뷰가 너무 어렵더라. 힘들었는데 도움 될 게 많이 있는 것 같다.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