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사생결단 로맨스’ 윤주희, 미모의 악녀 ‘주세라’ 캐릭터로 남심 스틸러 대활약 마침표

등록 : 2018.09.17 20:03

수정 : 2018.09.17 20:04

‘사생결단 로맨스’ 윤주희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큐로홀딩스 매니지먼트 제공

배우 윤주희가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의 종영을 맞아 아쉬운 작별인사를 전했다.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가 종영을 앞둔 가운데, 빛나는 미모로 모든 남성의 마음을 훔치는 ‘남심 스틸러’이자 작품 속 핵심 악녀 캐릭터 ‘주세라’ 역으로 열연했던 윤주희가 종영 인사를 전해왔다.

모든 배우들과의 꿀케미를 자랑하며 예쁜 악녀 연기로 극의 재미와 긴장감을 더한 윤주희는 “올여름 사생결단 로맨스와 함께 시원한 여름 보내셨나요? 사생결단 로맨스를 그동안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저는 또 여러분들께 새로운 캐릭터로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립니다. 재미있게 봐주신 시청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라며 감사함을 가득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주세라로 시청자들에게 다시금 본인만의 연기 색깔이 확실한 배우임을 증명한 윤주희는 이번 작품에서 드러낸 새로운 면모들로 앞으로의 활동과 다양한 역할 소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는 오늘 오후 10시부터 4회 연속 방송으로 종영을 맞이한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