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전참시’ 신현준, 매니저 위해 ‘스파르타 트레이너’ 변신한 사연

등록 : 2018.09.22 10:31

수정 : 2018.09.22 10:35

‘전참시’ 신현준이 스파르타 트레이너로 변신한다. MBC 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신현준이 다이어트를 하는 매니저를 위해 스파르타 트레이너로 변신한다.

22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21회에서는 피땀 흘리는 다이어트를 시작한 신현준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신현준은 매니저에게 체중 3kg을 감량할 경우 맛있는 식사를 선사하겠다고 내기를 걸었다.

이 가운데 매니저가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몸무게를 측정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매니저는 체중계에 오르기 전 “이거 마이크 빼야 하는데”라며 착용하고 있는 마이크의 무게까지 신경 쓰는 세심함(?)을 보였다고 한다.

이어 매니저가 신현준의 열띤 코칭 아래 땀을 뻘뻘 흘리며 운동 삼매경에 빠진 모습으로 포착됐다. 과연 그가 신현준의 열띤 지도에 힘입어 다이어트에 성공하며 3kg을 감량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또한 매니저는 열렬한 신현준의 코칭에 대한 속마음을 공개한다. 과연 매니저의 진심은 무엇일 지 오는 22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