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꿈꿔왔던 일” 구구단, 데뷔 2년만에 日쇼케이스 개최

등록 : 2018.09.24 12:08

수정 : 2018.09.24 12:15

구구단이 일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젤리피쉬 제공

걸그룹 구구단이 국내 데뷔 2년 만에 일본에서 공식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 19일 일본 첫 방문을 기념해 앨범 ‘Stand by(스탠드 바이)’를 출시한 구구단은 지난 21일 오후 3, 7시 일본 도쿄에서 ‘Dear Friend’라는 타이틀로 단독 쇼케이스를 열고 팬미팅을 진행했다.

구구단의 이번 쇼케이스와 팬미팅은 지난 2016년 국내 무대에 데뷔한 이후 2년 만이다. 특히 일본 팬미팅을 겸해 현지에서 처음으로 개최한 공식 일정이기에 그 의미를 더했다.

구구단은 일본에서 첫 단독 쇼케이스 및 팬미팅을 개최한 소감에 대해 “늘 꿈꿔왔던 일이고, 기다렸던 일인 만큼 정말 행복하고 잊지 못할 것 같다”라며 “많은 팬 분들이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시고 반갑게 맞아주셔서 정말 감사 드린다”라고 밝혔다.

쇼케이스에서 두 번째 싱글 ‘Act.4 Cait Sith’ 타이틀곡 ‘The Boots(더 부츠)’와 첫 번째 싱글 ‘Act.3 Chococo Factory’ 타이틀곡 ‘Chococo(초코코)’를 선보인 구구단은 이어서 진행한 팬미팅 자리에서는 ‘일기’, ‘나같은 애’, ‘스노우 볼’, ‘Maybe tomorrow(메이비 투모로우)’, ‘Wonderland(원더랜드)’ 등을 선보이며 미니 라이브쇼를 방불케 하는 노래 퍼레이드로 현지 팬들을 사로잡았다.

이 외에도 구구단에 대해 알아보는 각종 토크 타임, 팬들과 함께하는 미니 게임 등 다양한 코너로 현지 팬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팬미팅까지 현지 일정을 마친 구구단은 “이 자리는 단짝이 있어서 가능한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저희 이제 시작이니까 앞으로 더 많은 만남을 가질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구구단은 본격적인 일본 활동을 이어간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