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배드파파’ 장혁, 가족 위해 고군분투…점점 위태로워지는 가족관계

등록 : 2018.10.10 00:35

수정 2018.10.10 02:24

‘배드파파’ 장혁이 가족을 위해 고군분투했다.MBC 방송 캡처

‘배드파파’ 장혁은 가족을 위해 고분분투 하며 데뷔 전에서 승리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 드라마 ‘배드파파’에서는 유지철(장혁)이 데뷔 전에 승리했지만 가족 관계는 위태로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지철의 11년 전 영구제명 됐던 사연이 공개됐다. 유지철은 이민우(하준)와의 타이틀 매치를 벌이던 중, 주먹이 뻗어나가지 않자 당황했다. 

유지철의 갑작스러운 경기 부진에 유지철을 향한 팬들의 분노는 커졌고, 유지철의 해외 계좌에 파이트머니의 세 배에 달하는 금액이 입금된 사실이 밝혀지면서 유지철은 자신도 모르는 승부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이어 그는 영구제명 됐다. 유지철의 소식에 충격 받은 최선주(손여은)는 유산을 하고 말았다.

유지철은 최선주를 위해 협의 이혼서를 내밀었지만 유지철을 껴안으며 "다 알아. 힘들지. 괜찮아"라며 그를 위로 했었다.

그렇게 영구제명 됐던 유지철은 드디어 경기에서 승리하며 챔피언을 부활했다.그 시각 유영선(신은수)은 유지철을 모욕하는 김상아(권은빈)에 폭력을 쓰려 했고, 결국 유지철이 학교로 호출됐다. 유영선은 “내 욕하는 건 참아도 그건 못 참아”라며 유지철을 욕하는 것에 참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유지철은 “영선아 사람들이 말하는 거 다 오해야. 이 바보 믿을 게 따로 있지”라고 설명했지만 딸은 아빠를 믿지 못했다.

유지철은 “딸, 세상 사람들이 아빠를 못 믿어도 우리 딸은 아빠를 믿어줘야지 가족이잖아”라고 이해를 부탁했다.

방송 말미 최선주가 일하는 서점에 들렀다가 아내가 이민우를 따라 강릉까지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편 ‘배드파파’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는 가장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