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포토] 한승연, ‘앙증맞은 손하트’

등록 : 2018.10.12 15:55

수정 : 2018.10.12 15:56

카라 해체후 이제는 어엿한 주연급 연기자로 발돋움한 한승연이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채널A 새 미니시리즈 ‘열두밤’ 제작보고회에서 앙증맞은 손하트로 시청률 대박을 다짐하고 있다.세 번의 여행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그릴 이 드라마에서 한승연은 뉴욕에서 온 예비 포토그래퍼 ‘한유경’ 역을 맡았다. 오늘(12일) 첫 방송.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