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윤현민 “ ‘계룡선녀전’ 출연, 로코 갈증 속 터닝포인트라 생각”

등록 : 2018.10.19 09:50

수정 : 2018.10.19 09:52

윤현민이 '계룡선녀전' 출연 이유를 밝혔다. tvN 제공

배우 윤현민이 ‘계룡선녀전’ 출연 이유를 밝혔다.

다음 달 5일 새롭게 선보이는tvN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고두심)이 정이현(윤현민)과 김금(서지훈),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극 중 이원대학교 최연소 부교수 정이현으로 분할 윤현민에게 이번 작품은 남다른 의미가 담겨있다.그 동안 굵직한 장르물을 통해 무겁고 진중한 이미지를 선보여왔다면 ‘계룡선녀전’에서는 통통 튀고 발랄한 분위기로 그가 가진 로코력을 입증할 예정이다.

그는 ”연기 변신에 대한 갈망과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다는 갈증이 있던 시기에 ‘계룡선녀전’을 만났다“며 ”제가 해보고자 하는 연기를 함으로써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는 터닝포인트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이현은 까칠한 태도 이면에 특유의 소년 같은 감성이 있다. 보고 있으면 자연스럽게 관심이 가고 연민을 유발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런 이현에게 어떤 사연이 있고, 그 사연을 어떻게 풀어나갈 지가 기대되는 흥미로운 인물“이라며 캐릭터를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했다.

또한 ”이현이 설정상 유별나 보일 수도 있지만 알고 보면 선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예민한 부분보다는 내면의 따뜻함을 더 표현하려 한다“며 ”오히려 인간적인 부분을 꺼내보면 자연스럽게 그의 매력이 묻어나올 것이라 믿는다“며 캐릭터를 더 탁월하게 연기하기 위한 그만의 방법을 전하기도 했다. 

이처럼 매 작품마다 카멜레온 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변화무쌍한 매력을 보여줬던 윤현민이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로맨틱 코미디로 다시 돌아온 윤현민을 만나볼 수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은 ‘백일의 낭군님’ 후속으로 다음 달 5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