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여우각시별’ 이제훈, 곤란한 채수빈 위해 ♥ 알렸다 “나만 좋아하고 있다”

등록 : 2018.10.23 23:54

‘여우각시별’ 이제훈이 채수빈을 좋아한다고 회사 직원들에게 알렸다.SBS 방송 캡처

‘여우각시별’ 이제훈이 회사 직원들에게 채수빈을 좋아한다고 어쩔 수 없이 고백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는 공항에 퍼진 소문 때문에 당황 해 하는 한여름(채수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연(이제훈)과 한여름이 사내 연애 중이라는 소문이 났다. 한여름은 이수연의 집에서 나올 때 나영주(이수경)과 마주쳤던 것을 떠올렸고 나영주에게 갔다.

이어 그는 "나영주 씨도 여자잖아요. 그런 소문 한 번 돌면 얼마나 치명적인 약점이 되는지 뻔히 알면서. 나한테 무슨 안 좋은 감정이 쌓였기에 그런 악의적인 소문을 퍼트리고 다니는 건데요. 왜 모르는 척해요. 오늘 아침에 내가 이수연 사원 집에서 자고 나오는 거 봤잖아요"라며 화를 냈다.

이 순간 이수연이 도착했고 한여름에게 "비품실에 우리 말고 다른 사람이 있었다. 선반 너머가 어두워서 잘 안 보였었다. 그 사람이 소문을 퍼뜨린 것 같다"고 전했다..

이수연은 한여름의 곤란한 모습에 가슴 아파했고 직원들에게 “나만 좋아한다. 한여름씨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