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집사부일체’, 이문세가 전한 아날로그 감성…시청자들도 ‘힐링’

등록 : 2018.10.29 09:20

‘집사부일체’ 이문세 편이 화제다.SBS 방송캡처

SBS ‘집사부일체’ 22년 만에 ‘별밤지기‘로 돌아온 이문세가 아날로그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 이문세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지난주에 이어 사부 이문세의 노래에 들어갈 코러스 녹음에 도전했다. 가장 먼저 이승기가 나섰다. 이문세의 디렉팅을 진지하게 듣던 이승기는 단번에 녹음에 성공했다. 두 번째는 맏형 이상윤이었다. 유독 음악, 노래에 약한 모습을 보였던 이상윤은 걱정과 달리 1차 시도 만에 녹음에 성공해 멤버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상윤에 이어 양세형이 화음 쌓기에 나섰다. 자신감을 보이던 양세형은 녹음에 들어가자 멘탈이 무너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고, 결국 육성재가 양세형의 음을, 양세형이 육성재의 음을 녹음해 무사히 하모니를 만들었다.

홈레코딩을 마친 이문세는 멤버들을 위해 손수 저녁식사를 준비했다. 유기농 쌈야채와 닭갈비, 폭립 등에 이어 이문세는 자신의 레시피로 직접 고추장찌개를 끓였다. 폭풍 식사를 마친 뒤, 육성재는 "사부님은 어떻게 지금까지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냐"라고 물었다. 이문세는 "일단 오래 살아야 한다"라며 "장수해야 한다는 건 여러 가지로 건강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문세는 "내가 두 번이나 수술을 받았는데, 특정 음이 정확하게 안 나오더라"라며 "음악을 그만둬야 하나 했다. 줄이 하나 끊어지는 느낌이랄까. ‘이게 끝인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런 순간도 있었지만 다른 음은 다 낼 수 있지 않냐”며 이문세는 기본으로 돌아가 다시 음악공부를 처음부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문세는 “공부를 시작하면서 잃었던 음을 찾게 됐다”며 “지금도 그 생각이다. 나에게 그런 시련이 혹시 오더라도 그냥 받아들이는 거다. 공연도, 방송 출연도 항상 지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임한다”고 털어놔 멤버들에게 울림을 안겼다.

이 날 방송에서는 22년 만에 ‘별밤지기’로 돌아온 이문세의 모습도 그려졌다. 이 날 ‘별이 빛나는 밤에‘의 오프닝을 재현하며 당시의 추억하던 멤버들은 이문세의 제안으로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도 그동안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엽서로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모두가 그 때 그 시절로 돌아가 엽서를 쓰고 감성에 젖은 순간, 갑자기 불이 꺼지면서 이문세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멤버들이 어리둥절한 가운데 이문세는 명곡 ‘휘파람‘을 부르며 지붕 위에서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봉평 밤하늘을 가득 채운 이문세의 목소리에 멤버들은 황홀해했다. 그는 "‘별밤지기‘ 이문세, 이제 여러분 속으로 내려가겠다"며 무대로 내려와 출연자와 제작진이 쓴 사연을 직접 읽어줬다. 양세형에 이어 음향감독의 사연이 소개됐다. 음향감독은 “세상의 소리에 집중한다는 핑계로 정작 아내의 말을 듣지 못했다”고 미안해하며 아내를 향한 진솔한 마음을 엽서에 담았다.

육성재는 얼마 전 입대한 비투비 리더 서은광에게 편지를 썼다. 육성재는 "멤버 중 한 사람을 군대에 보내고 나니까 가족을 떠나보낸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마음이 뒤숭숭했다"고 진심을 털어놨다. 하지만 육성재는 서은광의 군생활을 응원하면서도 뒤로 갈수록 서운한 감정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10년 남짓한 시간을 함께한 형을 보내고 외로운 본인과 달리, 서은광은 입대 동기인 윤두준과 너무 잘 지내고 있다는 것. 이에 육성재는 “이제 제 거 해야죠. 없을 때”라고 농담을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문세는 육성재의 신청곡 ‘옛사랑‘을 기타 연주와 함께 라이브로 선보였다. 가을밤과 어우러진 이문세의 목소리에 멤버들은 좀처럼 여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이승기는 "이 자리에서 못 일어나겠다. 너무 좋다"며 황홀해했고, 양세형도 “두 명의 이문세를 봤다. 가수 이문세와 인간 이문세”라며 애정을 표했다. 이문세는 "이게 바로 아날로그 라이프"라면서도 쑥스러워했다.

봉평에서의 하룻밤이 지나고, 이문세는 아침부터 부지런히 건강을 위한 해독주스를 만들었다. 멤버들은 암막 커튼도, 휴대전화 알람도 없이 아침 햇살에 눈을 떴다. 이문세는 “휴대전화 알람을 대신 해가 떨어지면 자고, 해가 밝아오면 일어나는 자연의 리듬에 몸을 맡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날로그 라이프는 자연의 순리에 따르라는 메시지를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문세의 LP, 턴테이블, 최신 컴퓨터 등이 걸린 배드민턴 대결이 시작됐다. 이문세가 바라는 건 오직 양세형이었다. 결국 이문세는 듀스까지 가는 접전 끝에 4대1 배드민턴 대결에서 승리하며 양세형을 ‘Ma(馬) Boy’로 만들었다. 방송 말미, 멤버들과 사부는 아름다운 메밀밭에서 작별의 시간을 가졌다. 이문세는 멤버들에게 휴대전화를 돌려줬다. "아날로그는 무엇이냐"는 육성재의 질문에 이문세는 "아날로그란 이완이다. 집중을 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이완이 필요하다. 그리고 집중하러 무대 위로 뛰어가는 거다"고 말하며 마지막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동거동락 인생과외 - 집사부일체’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