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출국’ 연우진 “연기보다 운전이 어려웠어요”

등록 : 2018.11.05 16:36

영화 ‘출국’ 스틸

배우 연우진이 촬영 중 겪은 운전의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출국‘ 언론시사회에는 노규엽 감독과 배우 이범수, 연우진, 이현정이 참석했다.

이날 연우진은 "액션 영화를 준비한 건 아니었는데 동적인 활동성이 중요한 대목인 것 같아 준비를 많이 했다. 수동 운전이 익숙하지 않아 봉고차를 모는 게 어색했다. 제가 폴란드의 교통 체증을 유발했던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어 "처음 영민이 형(이범수)을 만나는데 긴장이 돼 멱살을 잡는데 형 몸에 멍이 들었다"며 "나머지 액션들은 합을 맞추면서 약속된 호흡 속에서 연습했다. 액션을 하면서 연기에 대한 기본을 생각할 수 있었다. 상대방의 호흡과 상호작용이 중요하다는 것을 이번 액션을 통해 알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출국‘은 1986년 분단의 도시 베를린, 서로 다른 목표를 좇는 이들 속 가족을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영화다. 오길남 박사의 논픽션 ‘잃어버린 딸들 오 혜원 규원‘을 원작으로 한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