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놀벤져스’ 김동현, 첫 등장에 눈물?...물오른 예능감 ‘뿜뿜’

등록 : 2018.11.09 17:19

수정 : 2018.11.09 17:21

‘스타 야유회-놀벤져스’ 김동현이 출연한다. E채널 제공

김동현이 물오른 예능감을 유감없이 과시한다.

9일 E채널에서 첫 방송되는 ‘스타 야유회 놀벤져스’(이하 놀벤져스)에서 예능계 新 대세조합으로 떠오른 이수근, 유민상, 박성광, 김동현 놀벤져스 4인방이 첫 야유회가 전파를 탄다.

예능 루키로 주목 받고 있는 김동현이 놀벤져스에서 예능 대세 이수근, 유민상, 박성광과 첫 호흡을 맞춘다.김동현은 오프닝부터 화려한 몸 개그를 선보였는데, 체육부장 콘셉트에 맞춰 준비한 쌍절곤을 휘두르다 얼굴을 셀프 강타해 웃음을 자아낸다. 정면으로 코를 가격당한 김동현은 고통에 몸부림치며 눈물 맺힌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진심으로 아파하면 편집이다”라는 이수근의 말에 아픔을 참아가며 뻔뻔히 분량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김동현의 활약은 개그맨 사이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몸 개그와 연기력을 뽐낸다. 다소 수상한 물건을 숨기고, 연기력으로 상대 팀을 속여야 하는 ‘연기의 신’ 게임에서 김동현은 ‘일반 공VS물 공’ 복불복 시범에 나선다.

그는 체육인으로서 남다른 감각을 자랑하며, 자신 있게 점프해 이수근이 던진 공을 헤딩으로 받아쳤다. 그러나 공을 쳐내긴커녕, 치인 것은 김동현이었다. ‘물 공’의 위력을 맛본 김동현이 바닥에 나뒹구는 모습에 출연자는 물론 현장 스태프까지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놀벤져스 1회에서는 개그계의 영원한 콤비 김대희와 김준호의 참 우정을 확인해볼 수 있다. 김대희는 일정상 야유회에 참여하지 못한 김준호의 실물 등신대를 수시로 챙기며 버스 안에서 안전띠를 매주는 등 20년 지기 절친다운 모습을 뽐냈는데 하지만 훈훈한 모습도 잠시, 김대희는 야유회 단체 티셔츠의 ‘김준호 대타’ 문구를 확인하자마자 분노를 금치 못하며 티셔츠를 패대기 쳤고, 그렇게 김준호 없는 김준호와의 브로맨스는 반나절 만에 끝이났다.

예능 블루칩으로 떠오른 김동현의 활약상과 개그계의 대부 김대희, 김준호의 참 우정을 엿볼 수 있는 ‘스타 야유회 놀벤져스’는 9일 E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