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블랙핑크 제니, 8일째 음원차트 1위 점령...’SOLO' M/V 6천만뷰 육박

등록 : 2018.11.19 12:05

수정 : 2018.11.19 12:08

블랙핑크 제니가 높은 기록을 세우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제니가 8일째 국내 음원차트를 점령하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고공 행진 중이다.

제니의 디지털 싱글 'SOLO'는 19일 오전 8시 기준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비롯해 네이버, 올레, 벅스, 소리바다, 지니에서 1위를 지키고 있다.지난 12일 발매 이후 8일째 정상의 자리를 지키며 놀라운 파급력을 보이고 있다.

특히 'SOLO' 뮤직비디오는 6천만뷰를 목전에 두고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SOLO' 뮤직비디오는 공개 15시간 만에 1천만뷰 돌파한 데 이어 가파른 조회수 상승으로 지난 17일, 4일 14시간만에 5천만뷰를 달성하며 한국 여자 솔로가수로 최단 기간 돌파 기록을 거듭 경신했다. 다시 이틀 만에 1천만뷰를 더하며 고공행진하고 있다.

안무 영상도 이틀만에 1천만뷰를 돌파하며 공식 뮤직비디오 못지 않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주말 음악방송 결방에 따라 특별히 지난 16일 공개한 안무 영상인 'SOLO' 코레오그라피 언에디티드 버전(CHOREOGRAPHY UNEDITED VERSION)은 18일 1천만뷰를 돌파했다. 17일 오후 공개된 'SOLO' 코레오그라피 얼터니트 에디티드 버전(CHOREOGRAPHY ALTERNATE EDITED VERSION) 역시 하루 만에 120만뷰를 달성했다. 두 영상은 현재 각각 1100만뷰, 130만뷰를 넘었다.

제니의 'SOLO' 음악방송 무대를 보지 못하는 팬들의 아쉬운 마음이 안무 영상의 폭발적인 조회수로 나타난 것. 'SOLO' 안무는 후렴구에 맞춰 검지를 어깨에 터치하며 "빛이 나는 SOLO"라고 외치거나 검지로 원을 그려 돌리는 등의 포인트가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 중독성 있는 동작들이 이어진다.

'SOLO'는 발매 직후 40개국 아이튠즈 1위를 차지하는가 하면 한국 여자 솔로 가수로는 처음으로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송차트 1위에 오르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팝스타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를 제친 기록으로 의미를 더했다.

'SOLO' 뮤직비디오는 2일 연속 전세계에서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아티스트 동영상으로 꼽히며 한국을 넘어 세계 곳곳에서 사랑받았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 등 12곡의 신곡을 소개하면서 제니의 'SOLO'도 포함시켰다. 제니는 솔로 아티스트로 첫 발을 내밀자마자 세계적인 가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SOLO'는 스포티파이 주요 신곡 플레이 리스트인 'New Music Friday'와 애플뮤직의 'Best Of the Week' 플레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또 아마존 뮤직의 신곡 플레이 리스트인 'Brand New Music'에 오른 데 이어 여자 뮤지션 플레이 리스트인 'Girl Squad'에는 제니 사진이 대표 이미지로 게재돼 제니의 영향력을 가늠케 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