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김현중, 복귀작 '시멈때' OST 직접 불렀다…오늘 발매

등록 : 2018.11.29 13:27

사진=한국일보 자료사진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오랜만에 가창력을 뽐냈다.

김현중은 29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KBS W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의 여섯 번째 OST ‘저스트 포 마이 러브(Just for My Love)‘를 발표했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인 준우(김현중 분)가 무늬만 갑인 건물주 선아(안지현 분)를 만나 점차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남자주인공 준우 역을 연기하고 있는 김현중이 직접 OST 가창에도 참여해 눈길을 끈다.

‘저스트 포 마이 러브‘는 우울하고 상처 뿐이던 준우가 선아를 만나고 스스로 치유할 용기와 방법을 찾아간다는 내용을 담은 록 발라드 장르의 곡이다. 김현중은 자신이 해석한 캐릭터의 감정을 덤덤하게 읊조리는 듯한 가창으로 불렀다.

특히 웅장한 14인조 현악 연주와 강렬한 일렉 기타의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김현중의 목소리는 ‘시간이 멈추는 그때‘에 힘을 불어넣어준 메인 테마로도 사용됐다.

한편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되고 있다.

이호연 기자 hosot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