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스윙키즈' 강형철 감독 "노력파 도경수, 예뻐죽겠어요" (인터뷰)

등록 : 2018.12.05 17:39

영화 ‘스윙키즈’ 스틸

강형철 감독이 영화 '스윙키즈' 주연을 맡은 배우 도경수에 대해 아낌없는 애정을 표했다.

강형철 감독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스윙키즈' 관련 인터뷰에서 도경수의 캐스팅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도경수란 친구가 있는 건 알았고 누군지는 몰랐다. 대본을 써놓고 닫으면서 눈이 송아지처럼 맑은, 소년과 청년이 둘 다 있는 친구가 있으면 좋겠단 생각을 했다"며 "춤을 잘 추면 고맙고.그렇게 여러 명을 보다가 도경수랑 미팅을 하게 되어서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그 자리에 로기수(주인공의 이름)가 있더라"고 회상했다.

강 감독은 이어 "연기력이 아주 바른 아이란 걸 알았고, 잘한다는 소문이 있었고, 만나기 전에 조사를 많이 했다"며 "이미지라는 게 얼굴뿐 아니라 말을 하거나 애티튜드에서 느껴지는 게 있지 않나. 그런 게 너무 도경수와 로기수가 닮아있더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그는 "도경수가 한국 최고 아이돌 그룹인데 춤을 잘 추는 게 당연하다. 그런데 보컬 담당이더라.(웃음) 기본적으로 잘하고 프로다"라며 "탭댄스는 전혀 다른 장르라고 하더라. 같은 악기라 해도 피아노를 잘 친다고 드럼도 잘 치는 게 아니니까"라고 설명했다.

강 감독은 "도경수가 연습을 시작했는데 진가가 빛이 난 게 진짜 열심히 한다고 들었다. 스케줄도 많고 오정세, 박혜수보다 늦게 시작을 했는데 며칠 만에 따라잡더라. 재능도 있지만 얼마나 늦게까지 남아서 연습을 하고 그랬겠나. 촬영 기간 내내 연습을 했다"며 감탄했다.

도경수에 대한 극찬을 이어가던 그는 "너무 예뻐 죽겠다. 직접 칭찬을 하고 그러진 않았다. 우리가 서로 칭찬하는 캐릭터들이 아니어서 씩 웃는 거만 봐도 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영화 '스윙키즈'는 극단적인 이념 갈등에 휩싸인 한국전쟁 당시 거제포로수용소에서 북한 전쟁포로와 민간인들이 팀을 꾸려 탭댄스 무대에 서기까지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강형철 감독이 '과속스캔들' '써니' '타짜-신의 손'에 이어 네 번째로 선보이는 작품이다.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김민호, 그리고 브로드웨이 최고의 탭댄서이자 배우인 자레드 그라임스까지 합세해 넘실대는 에너지로 스크린을 꽉 채운다. 오는 19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