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알쓸신잡3' 김영하 작가, 연산군 “조선시대 파티피플”…흥미로운 입담 ‘눈길’

등록 : 2018.12.08 08:18

‘알쓸신잡3’가 재미있는 주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tvN 방송 캡처

‘알쓸신잡3’가 화제다.

7일 방송된 tvN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즌3’에서는 김진애, 김상욱, 유시민, 유희열, 김영하의 지식 여행이 펼쳐졌다.

이날 유희열은 "'엔트로피 사랑'이 음원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2위에 올랐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상욱은 음원 댓글을 보니까 다들 '알쓸신잡 보고 오셨죠?', '10만 갑시다'고 적혀있더라.

뮤직비디오가 2년간 2만 뷰였는데 며칠 사이 4, 5천 뷰가 올랐다"며 자랑했다.

유시민 작가는 '엔트로피 사랑'의 역주행에 대해 "역주행이 아니다 한 번도 올라간 적이 없거든.정주행을 시작한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희열 역시 "음원사이트 실시간검색어를 계속 보고 있었는데 광속으로 떨어지더라"고 했다.

또한 강화 여행을 위해 아침부터 삼삼오오 모인 멤버들의 집합 장소는 바로 아침식사로 백반을 먹을 수 있는 작은 식당이었다.

식사로는 부대찌개가 준비돼 있었는데 신경을 쓴 것 같은 비주얼로 맛있는 음식 맛 덕택에 유시민 작가, 김진애 박사, 김영하 작가, 김영하 교수, 유희열이 먹방을 즐길 수 있었다.

유희열은 “눈을 뚫고 와서 다 같이 아침 먹으니끼 되게 좋다”며 행복해 했다.

이날 유희열은 "'알쓸신잡'에서 유배지를 은근히 많이 다녔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알쓸신잡'은 그간 시즌2에서 단종 유배지 강원도 영월, 윤선도 유배지 전라남도 완도, 정약용 유배지 전라남도 강진, 김정희 유배지 제주도 서귀포 등을 다녀왔고, 이번 시즌에 갈릴레오 유배지 이탈리아 피렌체를 다녀왔다.

이날의 유배지는 강화 교동도로, 유배지계의 핫플레이스였다. 유시민은 "무신 정권 때다. 무신들이 세도 정치를 해서 왕을 맘대로 할 때다.

왕을 끌어내려서 유배 보낸 데가 교동도다. 왕족 유배지다"라고 말했다.

이후 김영하 작가는 연산군을 ”조선시대 파티피플“이라 비유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유시민은 ”과거 학교 역할을 한 성균관에 나이트 클럽을 세웠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두 사람은 2005년 개봉한 영화 ‘왕의 남자’의 이야기를 이어갔다. 유시민은 ”‘왕의 남자’가 연산군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팩션“이라 설명했다. 이어 흥청망청이라는 단어의 유래도 연산군의 일화에서 유래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유시민 작가는 "90년대 잘 나갔던 가수들은 유학을 가서 잘 몰랐다. 서태지와 아이들도 처음 나왔을 때는 몰랐다. 나중에 문화 대통령이라는 보도를 보고 테이프를 하나 샀다. 10분 들었는데 알겠더라. 음악을 잘 모르는데도 사운드가 다르더라. 내 차가 고물차라 다른 노래는 안 들리는데 서태지 테이프는 다 들리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유희열은 "선생님이 제 전성기를 못 보셨다"고 안타까워하며 "한창 DJ 했을 때 대학생들 설문조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 1위가 저였고 2위가 대통령이었다"고 자랑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