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예능왕자 황광희, 오늘(7일) 전역 "건강한 웃음 약속"

등록 : 2018.12.07 10:31

수정 : 2018.12.07 10:49

사진=광희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방송인 황광희가 힘찬 인사로 전역을 신고했다.

황광희는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전역식을 갖고 1년 9개월 만에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지난해 3월 13일 입대해 육군 군악대 군악병으로 복무한 황광희는 이날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황광희 특유의 밝고 유쾌한 에너지가 전역식에서부터 느껴졌다는 후문이다.

이날 황광희는 "많이 기다려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군 생활을 함께 한 인연들과 많은 국군 장병들께 감사하고, 힘내시길 바란다"는 소감을 전했다.

복귀작으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 출연을 확정 지은 만큼 황광희는 "앞으로도 밝고 건강한 웃음으로 힘을 드리겠다. 재밌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섭외가 오면 여러 가지 활동을 적극적으로 할 것"이라고 앞으로의 활발한 활동에 대한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입대 전 출연한 MBC '무한도전'은 황광희가 군 복무 중일 때 종영됐다. 이에 대해 황광희는 "'무한도전' 멤버 형들이 보고 싶었다. 종영은 아쉽지만 따로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0년 보이그룹 제국의아이들 멤버로 데뷔한 황광희는 이후 그룹 활동은 물론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활약으로 입대 전까지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입대를 앞둔 지난해 초 황광희는 제국의아이들 소속사 스타제국과의 전속계약 만료 이후 추성훈, 김동현, 가희 등이 소속돼 있는 본부이엔티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전지적 참견시점'을 시작으로 방송계에서 다채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만날 황광희의 모습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