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 “이런 장르 자신 없어, 내려놓는 법 배웠다”

등록 : 2018.12.07 14:55

수정 : 2018.12.07 14:57

SBS 제공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가 이번 작품에서 자신이 선보일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이 자리에는 배우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이 참석했다.

이날 연출을 맡은 함준호 감독은 유승호에 대해 “이번 작품에서 본인을 내려놓고 연기를 한다”고 말해 유승호의 새로운 모습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대해 유승호는 “이런 장르가 사실 너무 자신이 없다. 많이 해보지도 않았고, 잘 할 자신도 없었다”라고 말한 뒤 “그런데 사람이 안하던 것도 해보고 싶고 욕심이 생길 때가 있지 않나. 그래서 출연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유승호는 “일단 멋있어 보이려고 노력하지 않았다. 말 그대로 내려놓고 아무생각 없이 툭툭 던지고 있다. 편집본을 봤을 때 그런 모습들이 복수의 캐릭터와 비슷하고 복수를 잘 보여줄 수 있더라”라며 “내려놓는 건 어렵지 않은데 많이 해보지 않았다는 점이 조금 걸리는 거다. 하루하루 촬영할수록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드리다 보니 어느 날 걱정이 돼서 감독님께 ‘이렇게 내려놔도 되냐’고 여쭤본 적도 있었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내려놓는 법을 조금 더 배운 것 같다. 지금까지와는 조금 다른 인물, 캐릭터를 보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다.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