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 “유승호 눈빛에 설레, ‘날 좋아하나’ 했다”

등록 : 2018.12.07 15:07

수정 : 2018.12.07 15:10

SBS 제공

‘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이 유승호의 눈빛을 극찬했다.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이 자리에는 배우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이 참석했다.

이날 또 곽동연은 “승호 형이랑 촬영을 할 때 마다 눈빛이 항상 설레는 눈빛이다. 정말 30cm 간격으로 대면하고 있는데 ‘날 좋아하나’ 싶은 생각이 드는 눈빛을 보여주셔서 설레면서 촬영했다”라며 “또 보아 누나는 너무 아련한 눈빛을 보내주셔서 두 분의 눈빛이 대단하다고 생각하면서 연기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다.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