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계룡선녀전’ 윤현민, 현장 점심부터 간식까지 풀세트 선물…막바지 촬영 독려 ‘훈훈’

등록 : 2018.12.07 19:05

수정 : 2018.12.07 19:10

윤현민이 촬영현장에 훈훈함을 더했다. 제이에스픽쳐스 매니지먼트 제공

배우 윤현민이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 현장에 점심식사를 선물했다.

7일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윤현민의 현장 인증샷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윤현민은 극중 선녀다방의 배경이 되는 서산 부석사 촬영 현장에 밥차를 준비하며 함께 점심시간을 보냈다.밥차에 이어 윤현민을 응원하는 간식차 선물까지 도착해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북돋았다.

이번 선물은 윤현민이 현재 한창 막바지 촬영에 밤낮으로 몰두하고 있는 배우 및 연출, 제작진들의 노고를 독려하고 감사의 마음 전하기 위해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본인 역시 바쁜 촬영 일정 가운데에도 스탭들을 챙기는 모습으로 현장에 대한 의리와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윤현민은 ‘계룡선녀전’에서 정이현으로 분해 극중 선옥남(문채원)을 향한 깊어진 마음과 함께 드리워지는 전생의 실체로 위기감에 휩싸이는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심화되는 삼각관계와 점차 밝혀지는 전생까지 흥미로운 전개로 궁금증을 모으고 있는 tvN ‘계룡선녀전’은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확인 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