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워너원, 베스트 트렌드상…아이즈원·스키즈, 'MAMA'픽 신인상 [종합]

등록 : 2018.12.10 21:30

사진=Mnet, V LIVE 화면 캡처

보이그룹 스트레이 키즈, 걸그룹 아이즈원, (여자)아이들이 ‘2018 MAMA‘ 첫날의 주인공이 됐다.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이하 ‘2018 MAMA‘) 위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2018 MAMA‘의 첫 행사인 ‘프리미어 인 코리아(PREMIERE in KOREA)‘는 10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됐다. 전 세계로 생중계된 이날 시상식에서는 국내와 아시아 가요계에서 맹활약한 신예들이 총출동했다.

호스트 정해인의 진행으로 이어진 ‘2018 MAMA 프리미어 in 코리아‘에서는 공원소녀, 김동한, 네이처, 더보이즈, 빈첸, 스트레이 키즈, 아이즈원, (여자)아이들, 워너원, 이달의 소녀, 프로미스나인, 형섭X의웅(이상 가나다순)의 무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Mnet 대표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101‘의 세 시즌, ‘고등래퍼 2‘, ‘아이돌학교‘ 출신들의 활약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전년도 신인상 수상자 워너원과 올해 신인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된 신예들은 각자의 팀 컬러가 묻어나는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이들과 더불어 딘 팅(Dean Ting), 히라가나 케야키자카46(HIRAGANA KEYAKIZAKA46), 마리온 조라(Marion Jola), 오렌지(Orange), 더 토이즈(The Toys) 등 아시아 신인 가수들의 모습도 시선을 모았다. 또한 배우 김소현, 김유리, 이기우, 정채연, 지수, 홍종현, 모델 강승현, 배윤영 등 젊은 셀러브리티들 역시 ‘2018 MAMA‘를 더욱 빛냈다.

10년째 ‘MAMA‘ 만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컬래버레이션이다. 이달의 소녀와 히라가나 케야키자카46, 형섭X의웅과 프로미스나인, 공원소녀와 네이처, 김동한과 (여자)아이들, 스트레이 키즈와 더보이즈가 같은 테마로 무대를 꾸몄다. 신인들의 패기가 묻어나는 공연이 관객과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며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대상에 해당하는 ‘월드와이드 아이콘‘, ‘올해의 노래‘, ‘올해의 가수‘, ‘올해의 앨범‘ 등 4개 부문의 시상은 오는 12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14일 홍콩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펼쳐진다. 대신 이날 ‘2018 MAMA 프리미어 in 코리아‘에서는 남녀 신인상과 베스트 뉴 아시안 아티스트 부문의 주인공이 가려지며 큰 박수를 받았다.

마지막 시상으로 진행된 남녀 신인상과 베스트 오브 넥스트의 주인공은 각각 스트레이 키즈, 아이즈원, (여자)아이들이었다. 올해 데뷔해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친 이들 세 팀의 수상은 많은 시청자들의 인정과 납득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같은 부문의 수상자 워너원처럼 이들 세 팀 또한 내년에도 꾸준한 활약을 선보일지 큰 관심이 쏠린다.

마지막 시상은 ‘DDP 베스트 트렌드‘였다. 그 주인공은 워너원이었다. 워너원은 “종점을 향해 다가가고 있다. 워너블에게 제일 감사하다”고 말했다.

◇ 다음은 ‘2018 MAMA PREMIERE in KOREA‘ 수상자 ◇

▲ DDP 베스트 트렌드=워너원

▲ 남자 신인상=스트레이 키즈

▲ 여자 신인상=아이즈원

▲ 베스트 오브 넥스트=(여자)아이들

▲ 베스트 뉴 아시안 아티스트 타일랜드=더 토이즈

▲ 베스트 뉴 아시안 아티스트 베트남=오렌지

▲ 베스트 뉴 아시안 아티스트 만다린=딘 팅

▲ 베스트 뉴 아시안 아티스트 인도네시아=마리온 조라

▲ 베스트 뉴 아시안 아티스트 일본=히라가나 케야키자카46

▲ 베스트 엔지니어=LalellmaNino, Java Finger

▲ 베스트 작곡가= Deanfluenza, highhopes (딘 ‘인스타그램‘)

▲ 베스트 프로듀서=PDOGG (방탄소년단 전 앨범)

▲ 베스트 안무가=손성득 (방탄소년단 ‘Fake Love‘)

▲ 베스트 아트디렉터=MU:E (방탄소년단 ‘Fake Love‘)

▲ 베스트 비디오 디렉터=Lo Ging-zim

▲ 베스트 총괄 프로듀서=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