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한집 살림’ 브라이언 “도망갈거에요”

등록 : 2018.12.11 18:14

‘한집 살림’ 브라이언-이계인이 출연한다. TV CHOSUN 제공

‘한집 살림’ 브라이언이 이계인의 풀떼기 저녁상에 분노를 폭발 시킨다.

TV CHOSUN ‘한집 살림’ 8회에서는 지난주 생고생 전원생활의 포문을 연 브라이언-이계인의 저녁 만찬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특히 도시남 브라이언이 자연인 이계인의 호화 전원주택에서 첫 식사부터 위기를 맞았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 날 이계인은 생애 첫 실전 전원생활을 경험한 브라이언을 위해 맛있는 저녁 식사를 대접하겠다고 자처했다. 브라이언에게 “어디 가서 이런 걸 먹냐!”라고 이계인의 호언장담이 이뤄지는데 고기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는 풀떼기 밥상에 브라이언의 동공이 마구 흔들렸다.

이어 브라이언은 “고기는 어디에 있어요? 설마 밥이랑 채소가 전부는 아니죠?”라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계인은 “내 집에 왔으면 내 법을 따라야 해!”라며 브라이언의 불만을 단번에 일축시켜 이들 사이의 일촉즉발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급기야 브라이언은 첫 합가 저녁 식사에서 “저 도망갈 거에요!”라고 촬영 종료를 선언하지만, 이계인은 “잡으러 가야지! 너하고 나는 운명이다! 운명!”이라고 맞불을 놓아 배꼽을 쥐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단백질 제로의 이계인표 풀떼기 밥상이 엎어질 운명에 처한 이계인-브라이언 커플을 다시 연결시켜 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