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김태리, 오늘(14일) ‘디렉터스컷어워즈’ 배우상 수상 [공식]

등록 : 2018.12.14 08:48

배우 김태리가 한국영화감독조합의 감독들이 직접 선정하고 시상하는 제18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에서 배우상을 수상한다.

제18회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14일 오후 6시 30분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개최된다. 본격적인 시상식이 시작되는 오후 7시 30분부터 네이버 V LIVE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될 예정이다.

봉만대 감독과 장항준 감독이 사회를 맡으며, 선우정아의 공연도 펼쳐진다.

1998년 시작해 올해로 18회를 맞이한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한국영화감독조합의 감독들이 주최가 돼 직접 수상자를 선정하고 시상하는 영화 시상식으로, 선정자와 수상자가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축제의 자리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2017년 10월 1일부터 2018년 9월 30일까지 개봉한 장편 영화를 대상으로 한국영화감독조합 소속 감독들이 직접 투표하여 선정되는 올해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감독상 4개 부문(올해의 감독상, 올해의 신인감독상, 올해의 비전상, 올해의 각본상)과 배우상 4개 부문(올해의 남자배우상, 올해의 여자배우상, 올해의 새로운 남자배우상, 올해의 새로운 여자배우상)의 총 8개 부문 시상으로 진행된다.

올해의 남자배우상에는 ‘공작‘의 이성민, 올해의 여자배우상에는 ‘리틀 포레스트‘의 김태리, 올해의 새로운 남자배우상에는 ‘신과함께‘의 도경수, 올해의 새로운 여자배우상에는 ‘마녀‘의 김다미가 선정됐다. 감독상 4개 부문 주인공은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