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오후의 발견’ 이지혜, 출산휴가 떠난다…한혜진·박하선 임시DJ [공식]

등록 : 2018.12.14 08:07

수정 : 2018.12.14 08:21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제공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이하 오후의 발견)의 DJ 이지혜가 이번 주 방송을 끝으로 출산 휴가를 떠난다.

이지혜는 지난 주 MBC FM4U ‘오후의 발견’ 방송 중 청취자들에게 이 같은 소식을 직접 전하며 약 5주 간 자리를 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지혜의 출산휴가에 따라 오는 17일부터 ‘오후의 발견’은 5명의 임시 DJ가 이끌어간다.이지혜가 자리를 비운 5주 동안 가수 강균성, 방송인 김태진, 모델 한혜진, 배우 임형준, 배우 박하선이 각각 일주일씩 임시 진행을 맡을 예정이다.

지난 10월부터 ‘오후의 발견’ DJ로 합류한 이지혜는 특유의 밝고 명랑한 매력으로 청취자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지혜는 출산이 불과 며칠 남지 않은 14일까지도 '흥 투혼'을 불사르며 생방송 라이브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흥은 멈추지 말아야 한다!’는 이지혜의 남다른 명언에 ‘오후의 발견’ 제작진이 격하게 감동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이지혜 씨가 몸 건강히 순산하고 돌아오길 기원한다.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임시 DJ들의 활약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오후의 발견’은 매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MBC FM4U(서울/경기 91.9MHz)에서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