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설현, 무대서 헛구역질→실신…FNC “화약 탓, 현재 휴식 중” [공식]

등록 : 2018.12.16 09:54

수정 : 2018.12.16 10:08

한국일보 자료사진

걸그룹 AOA 멤버 설현이 공연 중 헛구열질을 하다 끝내 자리에 주저 앉아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AOA는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에 초대가수로 참석했다.이날 설현은 ‘사뿐사뿐’ 무대를 하던 중 헛구역질을 하고 비틀거리는 등의 모습으로 우려를 자아냈다. 끝내 설현은 해당 무대를 마친 뒤 무대에 주저 앉아 일어나지 못했고, 멤버들의 부축을 받으며 무대를 내려갔다.

이에 AOA 멤버들은 다시 무대에 올라 “설현이 지금 감기 몸살 때문에 몸 상태가 좋지 않다”며 “많이 걱정하지는 않아도 될 것 같다”고 관객들을 안심시켰다.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이후 AOA 팬카페를 통해 “설현이 무대 중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껴서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며 “현재는 진료를 받고 집으로 돌아와 휴식을 취하고 있다. 멤버들의 건강에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 심려를 끼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설현의 상태에 대해 밝혔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