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배정남, 할머니 애타게 찾는다? ‘미운 우리 새끼’ 치열하게 살았던 과거사 ‘눈물 바다’

등록 : 2018.12.16 14:28

배정남이 어려웠던 가정형편을 고백했다. SBS 제공

배정남이 ‘미운 우리 새끼’ 녹화장을 눈물 바다로 만들었다. 

지난 주 고향 부산을 찾아가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치열하게 살았던 과거사를 솔직하게 고백해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준 배정남이 이번에는 눈물샘을 자극한다. 

16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 에서는 배정남이 자신을 살뜰하게 돌봐줬던  ‘하숙집 할머니’ 이야기의 결말이 공개된다.  배정남은 어린 시절 살았던 골목을 헤매던 중 기적적으로 자신을 기억하는 동네 할머니들을 만났다. 

이어, 당시 하숙했던 집도 찾아갔다. 대낮에도 불구하고 빛이 잘 들지 않는 다락방을 보며 母벤저스는 “혼자서 잘 살았다” 라며 대견함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배정남과 할머니 사이에 있었던 추억이 하나 둘씩 밝혀지면서 더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우여곡절 끝에 할머니의 소식을 전해 들은 정남이 어디론가 급히 향해 관심을 모았다. 그가 그토록 보고싶은 ‘하숙집 할머니’와 재회했을지 궁금증을 안겨준 가운데 어머니들과 MC들은 뜨거운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배정남의 그리운  ‘하숙집 할머니’ 찾기 결말은 16일 오후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밝혀진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