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신예 신승호, ‘좋아하면 울리는’ 캐스팅…김소현과 호흡 [공식]

등록 : 2018.12.24 10:23

수정 : 2018.12.24 10:30

킹콩by스타쉽 제공

신예 신승호가 ‘좋아하면 울리는’에 출연한다.  

24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신예 신승호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에 출연한다.‘일식’ 역으로 활약을 펼칠 신승호에게 많은 애정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반경 10미터 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앱이 존재하고 보편화됐지만, 여전히 자신과 상대방의 진심을 알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중 신승호가 맡은 일식은 혈기왕성한 유도부 학생으로, 주인공 김조조(김소현)를 좋아하는 캐릭터이다. 신승호는 ‘일식’을 통해 에너지 넘치는 고등학생의 모습을 선보이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신승호는 화제의 웹드라마 ‘에이틴’에서 남자 주인공 ‘남시우’ 역으로 출연, 데뷔작임에도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큰 키와 신선한 마스크, 중저음의 보이스로 여심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신승호=남시우’ 공식을 성립하며 존재감을 알린 것. 이에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또 한 번 하이틴 로맨스에 도전하는 신승호에 기대가 높아진다.  

한편, 신승호가 출연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은 2019년 공개될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