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죽어도 좋아’ 백진희 “좋은 추억, 행복했던 시간” 종영 소감

등록 : 2018.12.27 09:07

수정 : 2018.12.27 09:15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백진희가 ‘죽어도 좋아’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27일 백진희는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를 통해 “ ‘죽어도 좋아’에서 이루다 역을 맡은 백진희다.‘죽어도 좋아’를 촬영 하면서 좋은 분들을 만나 또 좋은 추억들을 쌓을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 이렇게 이별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이 묻어나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 동안 ‘죽어도 좋아’와 이루다를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함을 전하며, 오늘 마지막 회도 잊지 않고 본방 사수 부탁 드린다. 저는 열심히 재충전해서 또 다른 모습으로 만나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정말 감사하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드라마를 시청해준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함과 함께 새해 인사도 잊지 않았다.  

백진희는 시시때때로 변화하는 타임루프 상황 속에서 벌어지는 다이내믹한 감정변화들을 버라이어티하게 선보이는가 하면 이루다라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유쾌하게 그려내며 호평세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직장인들의 현실 공감을 불러 일으키는 톡톡 튀는 사이다급 대사들과 행동들은 웃음과 대리만족을 선사하기도.

이처럼 백진희의 맹활약으로 더욱더 빛났던 KBS2 ‘죽어도 좋아’는 오늘 밤 10시에 마지막 방송 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