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나혼자' 성훈X'전지적' 유병재, 낯가림 딛고 MBC 엔터테이너상

등록 : 2018.12.29 23:42

유병재와 성훈. MBC 화면 캡처

배우 성훈과 방송인 유병재가 유쾌한 예능감을 뽐냈다.

성훈, 유병재는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되고 있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 참석해 베스트 엔터테이너 상 버라이어티 부문을 수상했다.

앞서 베스트 엔터테이너상 시트콤 부문은 ‘대장금이 보고 있다‘의 권유리와 신동욱, 뮤직 토크 부문은 ‘섹션TV 연예통신‘의 이상민이 영광을 안았다.

먼저 유병재는 "저는 얼마 전까지 시청자였다. 받을 만해서 받았다고 생각한다. 올해 열심히 활동했고, 내년에 더 열심히 살라고 주신 상인 것 같다"는 재밌는 소감을 말했다.

이날 유병재는 ‘베스트‘로 삼행시를 시도하며 "베스트 엔터테이너상을 타게 돼 기분 좋다. 스릴 넘치는 2018년이었다. 2019년도 긴장감 넘치고 행복한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 트집 잡힐 일 없이 내년에도 열심히 일하겠다"고 즉흥적인 입담을 자랑했다.

‘나 혼자 산다‘로 트로피를 받은 성훈은 "저는 끼도 없고 낯도 많이 가리는 편이라 이 상과 잘 안어울리는데 ‘나 혼자 산다‘에서 제가 하고 싶은 걸 편하게 보여드리자는 생각으로 촬영했다. 그게 시청자 분들에게 얼마나 재밌을지 걱정했지만, 잘 살려주시는 멤버들 덕분에 방송이 재밌게 나갔다"고 전했다.

특히 성훈은 공약대로 ‘데이투‘ 노래를 우렁차게 불러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