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몬트 "'믹스나인'은 좋은 경험, 빅뱅·위너·지코와 컬래버 하고파"

등록 : 2019.01.04 16:57

몬트. 에프엠엔터테인먼트 제공

보이그룹 몬트(M.O.N.T)가 ‘믹스나인‘ 이후 1년여 만에 데뷔한다.

몬트는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브이홀에서 데뷔앨범 ‘고잉 업(GOING UP)‘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까지의 뜻깊은 과정을 소개했다.

나라찬은 "‘믹스나인‘이 많은 도움이 됐다. 버스에 탄 것 만으로도 꿈을 이룬 기분"이라며 "좋은 경험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빛새온 또한 "저희가 1회에서 큰 화제가 됐는데 그것 만으로 너무 많은 혜택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다른 연습생들과의 만남도 좋은 경험"이라고 전했다.

멤버들은 “아직까지 ‘믹스나인’ 친구들과 연락하고 있다. 오늘 데뷔한다고 우태운 형에게 연락드렸는데 축하한다고 말씀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믹스나인‘ 종영 이후 1년여가 지난 시점에 데뷔하게 됐다. 나라찬은 "지난 1년 동안 연습만 한 게 아니다. 4번이나 해외 공연을 다니면서 바쁘게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고 기억했다. 빛새온은 "저희가 ‘믹스나인‘으로 느낀 부족함을 채우는 시간을 가졌다. 서울에서 춤과 노래 레슨도 받고 여러 가지 경험을 했다"며 연습생 기간을 되새겼다.

이제 연습생 아닌 신인 가수가 되는 만큼 몬트는 특별한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다. 나라찬은 "YG엔터테인먼트 선배님들을 정말 좋아한다. 존경하는 빅뱅, 위너 선배님들과 컬래버레이션을 하고 싶다"는 목표를 말했다. 로다는 "지코 선배님을 존경한다.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해 초 JTBC ‘믹스나인‘에서 ‘강화도 아이돌‘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던 몬트는 해외 콘서트를 성료하고 이날 오후 6시 데뷔곡 ‘사귈래 말래‘를 발표하며 정식 데뷔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