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미우새’ 신애라 “신혼 초, 차인표와 결혼 잘못됐다고 생각” 깜짝 폭로

등록 : 2019.01.13 12:10

FSBS 제공

‘미운 우리 새끼’에 배우 신애라가 남편 차인표와의 신혼 이야기를 꺼낸다.

13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는 신애라가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소문 난 신애라는 이날 방송에서 신혼 초, 차인표와 부부싸움을 많이 했다고 밝혀 녹화장을 멘붕(?)에 빠트렸다. 심지어, 신애라는 “이 결혼은 잘못 됐구나!” 생각할 정도였다고 고백해 어머니들과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런 가운데, 즉석에서 남편 차인표와 깜짝 전화 연결이 이루어져 순간 긴장감을 자아냈다. 차인표는 신애라가 녹화 중 무슨 말을 했을지 전전긍긍해 하며 “불안해서 방송을 못 보겠다” 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신애라는 세 아이를 키우면서 겪은 일들을 솔직하게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항상 강인한 엄마일 줄 알았던 그녀가 얼마 전, 아이들 앞에서 펑펑 눈물을 흘린 사연을 고백해 녹화장을 감동케 했다는 후문이다.  

솔직담백한 신애라의 가족 풀 스토리는 13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