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신의 퀴즈’ 류덕환 “다음 시즌 한강커플 결혼? 멜로 고민 많아” (인터뷰)

등록 : 2019.01.16 08:00

씨엘엔컴퍼니 제공

배우 류덕환이 극 중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한강커플’의 결혼 가능성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류덕환은 1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처에서 진행된 OCN ‘신의 퀴즈:리부트’ 종영 인터뷰에서 “다음 시즌 강경희(윤주희)와 결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거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미소를 지은 뒤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류덕환은 “이게 참 고민이 많다”고 말한 뒤 “’신의 퀴즈’라는 작품에 멜로를 넣는 다는 것에 대해 저희는 항상 고민이 많았다. 보는 분들 입장에서는 진우와 경희가 조금 더 진전이 있었으면 싶어하시는 것도 알고, 누구보다 저 역시 두 사람의 결혼을 원한다. 제가 사리사욕을 거기서 채우고 있기 때문”이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그런데 저희 작품이 사회적 약자의 이야기, 사회적으로 부당한 대우를 받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는 드라마로서 멜로를 넣기가 애매하다”고 말한 류덕환은 “지금이야 모든 분들이 한강 커플의 진전을 바라시지만 부당한 대우를 받는 약자들의 이야기 속 멜로가 나왔을 때 ‘이 상황에서 너네는 연애를 하냐’는 마음이 나오지 않으실 수 없을 거다. 이 멜로가 너무 당황스러울 때가 있는 것. 그래서 타이밍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었고, 엔딩에 대해서도 많은 이야기를 했었다”고 솔직한 고민의 지점을 털어놨다.

또 류덕환은 최근 박재범 작가와 ‘한강 커플’의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도 덧붙였다. 류덕환은 “작가님이 ‘이제 두 사람 결혼시킬까 봐’라고 말씀하시더라”며 “저 역시 ‘결혼 할 때 됐죠’라고 답하고 집으로 가는데, 곰곰이 생각을 해보니 제가 턱시도를 입고 주희 누나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을 떠올려보니 척추가 간지럽더라. 그림이 너무 안 맞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작가 분들이 정말 좋은 선을 잘 지키면서 ‘신의 퀴즈’스러운 프러포즈와 상황들을 만들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류덕환은 “그것 조차 ‘신의 퀴즈’스러운 마무리였다 싶었다. 저희도 고민을 많이 했다. 무엇보다 제가 결혼하고 싶었고”라고 재차 강조한 뒤 “그렇지만 안 된 이유는 드라마에 대한 무드를 생각하다 보니 그런 부분들에 대한 고민 끝에 나온 결과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OCN ‘신의 퀴즈’ 다섯 번째 시즌이었던 ‘신의 퀴즈:리부트’는 지난 10일 자체 최고 시청률인 2.7%를 기록하며 호평 속 종영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