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인터뷰②] 효민 "무대 아래서도 당당한, 진짜 섹시 가수이고 싶어요"

등록 : 2019.01.21 07:00

효민.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제공

가수 효민이 왕성한 솔로 행보로 시너지를 예고했다.

효민은 20일 오후 새 디지털 싱글 ‘으음으음(U Um U Um)‘을 발표하며 지난해 9월 선보인 ‘망고(MANGO)‘ 활동 이후 4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했다. 라틴 기반의 업템포에 감탄사적인 의미를 살린 ‘으음으음‘은 효민이 조금 더 대중적으로 많은 이들에게 다가가고 싶은 마음을 담은 곡이다. 효민의 솔직하고 꾸밈없는 매력 또한 재치 있게 표현됐다.

당당한 섹시함을 콘셉트로 삼았던 ‘망고‘와 청량한 감성이 느껴지는 러브송 ‘으음으음‘은 컬러 프로젝트 안에서 노선을 같이 한다. 효민은 ‘망고‘에 노란색, ‘으음으음‘에 에메랄드색을 녹여냈고, 다음 달에는 레드 컬러를 모티브로 한 미니앨범으로 또 컴백할 예정이다. 이처럼 효민이 완성해나가는 팔레트에 ‘으음으음‘은 어떤 매력으로 칠해졌을까.

"이번 ‘으음으음‘은 녹음을 비교적 수월하게 한 대신, 퍼포먼스에 힘을 줬어요. 개인적으로 데뷔 후 가장 격한 안무라고 생각해요. ‘망고‘에서 제스처와 표정을 위주로 보여드렸다면, ‘으음으음‘에는 몸을 강렬하게 움직이는 부분이 많고, 복부와 팔을 많이 사용합니다. 이번 뮤직비디오도 안무가 잘 보이는 원테이크로 지루하지 않게 제작해봤어요."

티아라 안에서 섹시한 포인트를 담당했던 효민은 본격적인 홀로서기 이후 보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효민이 바라는 자신 만의 이미지가 따로 있을까.

효민.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제공

"스스로 정말 당당해야 진짜 섹시함이 완성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무대 아래에서도 섹시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특히 ‘효민이 음악에 욕심과 열정이 있다‘는 이야기를 언젠가는 꼭 들어보고 싶은 소망이 있어요. 지금처럼 감사하게 제 노래를 들어주시는 팬 분들이 있는 한, 앞으로도 1년에 1곡 이상씩 꾸준하게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어요."

이런 단단한 마음가짐에도 솔로 활동에서 부족함을 느낄 수밖에 없다. 대신 효민은 이런 어려움에도 자신만의 해결책을 찾는 건강한 행보를 보여주고 있었다.

"무대 위에서 저 혼자 모든 걸 이끌고 가야 한다는 점에서 책임감을 느끼고 부족함도 실감합니다. 첫 솔로 활동은 무조건 감사했는데, 그 다음부터는 고민이 많아지더라고요. 그래도 음악적으로 해보지 않은 장르나 무대 매너를 하나씩 배워가는 게 재밌어요. 지금 할 수 있는 것 안에서 ‘최대한 나답게‘라는 생각으로 정신적인 고충을 덜었습니다."

지금 효민은 ‘으음으음‘ 활동과 함께 2월 발매 예정의 미니앨범 준비에도 한창이다. 티아라로 활동할 때도 짧은 공백기 사이에 새로운 활동을 꾸준히 선보였던 만큼 혼자서도 바쁜 행보로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체력적인 어려움을 느끼지만 효민은 2월 미니앨범 다음에 봄께 또 한번의 컴백을 구상할 정도로 바쁜 활동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레드는 주로 여자를 상징하는 색이잖아요. 하지만 그 느낌을 저는 조금 다르게 표현해보고 싶었어요. 브랜뉴뮤직의 라이머 오빠가 프로듀싱을 해줘서 색다른 조합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조금 더 편안하고 익숙한 느낌을 기대해주세요. 특히 팬 분들 뿐만 아니라 더 많은 관객 분들과 교감할 수 있는 노래로 빨리 다시 찾아뵐 예정입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